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바지 꽃샘추위 속 건조특보 확대…“화재 주의해야”
입력 2015.03.24 (06:34) 수정 2015.03.24 (07:25) 연합뉴스
화요일인 24일 아침 전국이 맑은 가운데 막바지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해안과 일부 남부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0.0도로 전날 같은 시간대 기온 0.8보다 약간 낮다. 이 밖에 인천 1.6도, 춘천 영하 3.7도, 대전 영하 0.5도, 광주 1.6도, 부산 3.8도 등 전국의 기온이 어제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편이다.

낮에는 햇볕을 받아 기온이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9∼14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전망이다. 서울 12도, 춘천 14도, 대전 13도, 광주 13도, 부산 13도로 예상된다.

대기의 건조함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

기상청은 오전 4시를 기해 경남, 전남, 충남, 전북 등 17개 시·군에 건조주의보를 추가 발표했다. 또 서울과 강원도 산간지방, 경기도 6개 시·군에 내려졌던 건조주의보를 건조경보로 대체했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이 큰불로 번지지 않도록 불씨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 막바지 꽃샘추위 속 건조특보 확대…“화재 주의해야”
    • 입력 2015-03-24 06:34:42
    • 수정2015-03-24 07:25:08
    연합뉴스
화요일인 24일 아침 전국이 맑은 가운데 막바지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해안과 일부 남부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0.0도로 전날 같은 시간대 기온 0.8보다 약간 낮다. 이 밖에 인천 1.6도, 춘천 영하 3.7도, 대전 영하 0.5도, 광주 1.6도, 부산 3.8도 등 전국의 기온이 어제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편이다.

낮에는 햇볕을 받아 기온이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9∼14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전망이다. 서울 12도, 춘천 14도, 대전 13도, 광주 13도, 부산 13도로 예상된다.

대기의 건조함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

기상청은 오전 4시를 기해 경남, 전남, 충남, 전북 등 17개 시·군에 건조주의보를 추가 발표했다. 또 서울과 강원도 산간지방, 경기도 6개 시·군에 내려졌던 건조주의보를 건조경보로 대체했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이 큰불로 번지지 않도록 불씨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