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하고만 있지 않아’…회사 상대로 힘 모으는 개미
입력 2015.03.24 (06:41) 수정 2015.03.24 (07:24) 연합뉴스
'3천주 위임합니다' '1만8천주 추가 위임할게요'

한 포털사이트에 개설된 '팬오션 소액주주 권리 찾기' 카페에서 실시간으로 주식 위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팬오션이 조만간 법원에 제출할 변경회생계획안(이하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문이 확산되자 소액주주들이 소매를 걷어붙인 것이다.

24일 익명을 요구한 해당 카페의 소액주주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카페를 개설한 지 약 20일이 지났다"며 "전날 오전에 위임 의사를 밝힌 주식 수가 3천만주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들 소액주주가 현재 카페에서 주식 위임 의사를 모으는 이유는 실제로 팬오션이 제출할 변경안에 감자안이 포함되면, 변경안을 부결시키기 위해서다.

변경안은 관계인 집회에서 참석 주주 과반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현재 팬오션이 자본잠식 상태를 벗어났기 때문에 구주주에게 투표권이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팬오션의 최대주주는 산업은행으로 지분율이 13.00%(약 2천790만주)다. 따라서 해당 카페를 통해 전날까지 위임 의사가 밝혀진 소액주주들의 주식 수는 이미 최대주주의 지분율을 넘어선 수준이다.

기존 소액주주들은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되면 기존 주주들은 큰 피해를 보는 반면 팬오션 인수자인 하림그룹 측이 과도한 이득을 얻는다고 비난한다.

소액주주 대표는 "추가로 감자를 한 후 인수자가 유상증자를 하면 지분율이 크게 올라간다"면서 "인수자가 경영권 유지에 필요한 지분만 빼고 나머지 주식을 팔아 현금이 들어오면 '손 안대고 코 푼 격'으로 팬오션을 인수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팬오션과 하림 양측 모두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될지 여부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는 상황이다.

앞서 팬오션의 최대주주가 변경되기 전 채권단의 손실률을 감안해 기존 주주에 대한 감자가 진행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자 지난 2일 팬오션 주가는 하한가로 곤두박질 쳤다.

이에 지난 4일 팬오션은 "변경회생계획안을 검토 중이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인 내용이 전혀 확정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시를 낸 바 있다.

소액주주 대표는 "늦어도 내달 중순까지는 제출될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되면 정식으로 주식 위임 작업에 들어가고, 최악의 상황이 오면 민·형사 소송을 통해 팬오션과 하림의 본계약을 파기하는 방법까지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소액주주가 회사를 상대로 힘을 모은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0일 삼환기업 소액주주들은 노조와 함께 주주총회에서 부실 경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주주 일가를 경영진에서 물러나게 했다.

이에 최용권 명예회장의 장남 최제욱씨와 대주주 일가가 내세운 신양호씨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이 부결됐다. 또 회사가 애초 원했던 감사보수 한도 4억원도 당시 주총에서 절반 수준인 2억원으로 삭감되기도 했다.
  • ‘당하고만 있지 않아’…회사 상대로 힘 모으는 개미
    • 입력 2015-03-24 06:41:56
    • 수정2015-03-24 07:24:57
    연합뉴스
'3천주 위임합니다' '1만8천주 추가 위임할게요'

한 포털사이트에 개설된 '팬오션 소액주주 권리 찾기' 카페에서 실시간으로 주식 위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팬오션이 조만간 법원에 제출할 변경회생계획안(이하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문이 확산되자 소액주주들이 소매를 걷어붙인 것이다.

24일 익명을 요구한 해당 카페의 소액주주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카페를 개설한 지 약 20일이 지났다"며 "전날 오전에 위임 의사를 밝힌 주식 수가 3천만주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들 소액주주가 현재 카페에서 주식 위임 의사를 모으는 이유는 실제로 팬오션이 제출할 변경안에 감자안이 포함되면, 변경안을 부결시키기 위해서다.

변경안은 관계인 집회에서 참석 주주 과반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현재 팬오션이 자본잠식 상태를 벗어났기 때문에 구주주에게 투표권이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팬오션의 최대주주는 산업은행으로 지분율이 13.00%(약 2천790만주)다. 따라서 해당 카페를 통해 전날까지 위임 의사가 밝혀진 소액주주들의 주식 수는 이미 최대주주의 지분율을 넘어선 수준이다.

기존 소액주주들은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되면 기존 주주들은 큰 피해를 보는 반면 팬오션 인수자인 하림그룹 측이 과도한 이득을 얻는다고 비난한다.

소액주주 대표는 "추가로 감자를 한 후 인수자가 유상증자를 하면 지분율이 크게 올라간다"면서 "인수자가 경영권 유지에 필요한 지분만 빼고 나머지 주식을 팔아 현금이 들어오면 '손 안대고 코 푼 격'으로 팬오션을 인수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팬오션과 하림 양측 모두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될지 여부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는 상황이다.

앞서 팬오션의 최대주주가 변경되기 전 채권단의 손실률을 감안해 기존 주주에 대한 감자가 진행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자 지난 2일 팬오션 주가는 하한가로 곤두박질 쳤다.

이에 지난 4일 팬오션은 "변경회생계획안을 검토 중이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인 내용이 전혀 확정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시를 낸 바 있다.

소액주주 대표는 "늦어도 내달 중순까지는 제출될 변경안에 감자가 포함되면 정식으로 주식 위임 작업에 들어가고, 최악의 상황이 오면 민·형사 소송을 통해 팬오션과 하림의 본계약을 파기하는 방법까지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소액주주가 회사를 상대로 힘을 모은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0일 삼환기업 소액주주들은 노조와 함께 주주총회에서 부실 경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주주 일가를 경영진에서 물러나게 했다.

이에 최용권 명예회장의 장남 최제욱씨와 대주주 일가가 내세운 신양호씨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이 부결됐다. 또 회사가 애초 원했던 감사보수 한도 4억원도 당시 주총에서 절반 수준인 2억원으로 삭감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