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플루엔자 백신, 부작용 없고 예방효과 있어”
입력 2015.03.24 (09:12)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사용하는 인플루엔자 백신을 검증한 결과, 효능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4일 밝혔다.

식약처는 불활화 분할백신 4종과 아단위백신 2종에 대해 2007~2014년 인플루엔자 발생 예방 효과, 항체 생성률, 안전성 등을 검증했다. 조사 대상은 청소년 1천267명과 성인 1천218명이었다.

인플루엔자 발생 예방 효과 조사는 2010~2011년, 2013~2014년 두차례 진행됐는데, 2010~2011년 조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84.5%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2014년 조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57.6%의 예방 효과가 있었으며 60세 이상에서는 31.1%의 예방 효과가 있었다. 이 시기 예방 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유럽 지역 등 해외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난 현상이다.

인플루엔자 백신의 예방효과는 실제 유행하는 바이러스주와의 일치성, 바이러스 균주 중 유행주의 유전적 변이 등 여러 요인에 의해서 달라질 수 있다.

접종자 체내에서 항체가 생성되는 비율인 항체 생성율은 2008년 성인층 대상 조사에서는 83.7%, 2009년 소아·청소년 대상 조사에서는 83.8%로 각각 나타났다. 소아·청소년과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2014년 조사에서도 항체 생성율은 95% 이상으로 높게 나왔다.

안전성 검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발적, 동통, 근육통, 두통 등 이상 반응이 일부 나타나긴 했지만 대부분 일주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소아, 노년층 등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하면 폐렴과 같은 중증 호흡기 질환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므로 인플루엔자 백신의 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인플루엔자 백신, 부작용 없고 예방효과 있어”
    • 입력 2015-03-24 09:12:01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사용하는 인플루엔자 백신을 검증한 결과, 효능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4일 밝혔다.

식약처는 불활화 분할백신 4종과 아단위백신 2종에 대해 2007~2014년 인플루엔자 발생 예방 효과, 항체 생성률, 안전성 등을 검증했다. 조사 대상은 청소년 1천267명과 성인 1천218명이었다.

인플루엔자 발생 예방 효과 조사는 2010~2011년, 2013~2014년 두차례 진행됐는데, 2010~2011년 조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84.5%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2014년 조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57.6%의 예방 효과가 있었으며 60세 이상에서는 31.1%의 예방 효과가 있었다. 이 시기 예방 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유럽 지역 등 해외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난 현상이다.

인플루엔자 백신의 예방효과는 실제 유행하는 바이러스주와의 일치성, 바이러스 균주 중 유행주의 유전적 변이 등 여러 요인에 의해서 달라질 수 있다.

접종자 체내에서 항체가 생성되는 비율인 항체 생성율은 2008년 성인층 대상 조사에서는 83.7%, 2009년 소아·청소년 대상 조사에서는 83.8%로 각각 나타났다. 소아·청소년과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2014년 조사에서도 항체 생성율은 95% 이상으로 높게 나왔다.

안전성 검사에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발적, 동통, 근육통, 두통 등 이상 반응이 일부 나타나긴 했지만 대부분 일주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소아, 노년층 등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하면 폐렴과 같은 중증 호흡기 질환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므로 인플루엔자 백신의 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