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경남기업 전·현직 노조위원장 참고인 조사
입력 2015.03.24 (16:05) 사회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경남기업이 해외 투자 명목으로 지원 받은 정부 융자금을 목적과 다르게 사용했다는 정황과 관련해, 경남기업의 전·현직 노조위원장을 어제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경남기업의 자금 가운데 일부가 부인과 아들 등 성완종 경남 회장 가족들의 회사를 통해 빼돌려졌다는 의혹과, 성 회장을 둘러싸고 사내에서 불거졌던 다른 비리 의혹들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성 회장 일가의 계좌 전체를 추적하는 등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과 재무 구조 전반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를 통해 경남기업이 자원개발 목적으로 지원 받은 정부 융자금 460억여 원이 원래 목적대로 적법하게 쓰였는지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금융당국을 감사하는 국회 정무위 의원이었던 성 회장이 대출과 재무 구조 개선 작업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경남기업의 주채권은행인 신한은행의 자료도 확보해 분석중입니다.

검찰은 경남기업 재무 구조와 자금 흐름에 대한 추적과 분석을 마치는대로, 조만간 성 회장 일가를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 검찰, 경남기업 전·현직 노조위원장 참고인 조사
    • 입력 2015-03-24 16:05:48
    사회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경남기업이 해외 투자 명목으로 지원 받은 정부 융자금을 목적과 다르게 사용했다는 정황과 관련해, 경남기업의 전·현직 노조위원장을 어제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경남기업의 자금 가운데 일부가 부인과 아들 등 성완종 경남 회장 가족들의 회사를 통해 빼돌려졌다는 의혹과, 성 회장을 둘러싸고 사내에서 불거졌던 다른 비리 의혹들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성 회장 일가의 계좌 전체를 추적하는 등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과 재무 구조 전반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를 통해 경남기업이 자원개발 목적으로 지원 받은 정부 융자금 460억여 원이 원래 목적대로 적법하게 쓰였는지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금융당국을 감사하는 국회 정무위 의원이었던 성 회장이 대출과 재무 구조 개선 작업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경남기업의 주채권은행인 신한은행의 자료도 확보해 분석중입니다.

검찰은 경남기업 재무 구조와 자금 흐름에 대한 추적과 분석을 마치는대로, 조만간 성 회장 일가를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