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등록 불법 야영시설 폐쇄 조치·안전등급 공개
입력 2015.03.24 (17:00) 수정 2015.03.24 (20:1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 강화도 야영장 화재 사건을 계기로 정부와 새누리당이 미등록 불법 야영 시설을 폐쇄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야영장 안전기준이 의무화되고, 호텔처럼 야영장 시설.안전등급을 인증해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와 새누리당이 오늘, 국회에서 긴급 회의를 열어 야영장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먼저 전국 야영장 천 8백여 곳을 전수 조사한 뒤 미등록 불법 시설은 타 업종으로 전환하거나 폐쇄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권고 사항으로 돼 있는 안전관리기준은 건축과 소방, 위생 등으로 세분화한 뒤 의무 규정으로 법제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TV나 냉장고 등이 달린 이른바 '글램핑' 시설의 경우 천막 재질과 전기 안전 등의 기준을 보다 엄격하게 적용하도록 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서 이미 정착된 민간 야영장 인증제도도 도입됩니다.

국립공원 야영장이나 호텔 등급처럼 민간 야영장에도 안전과 시설 등급을 매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는 방안입니다.

당정은 다만, 현행 신고제를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은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야영장의 70% 이상인 사설 캠핑장은 토지 소유주가 임의로 운용해 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가 강화된 안전기준 준수 여부를 엄격하게 살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미등록 불법 야영시설 폐쇄 조치·안전등급 공개
    • 입력 2015-03-24 17:02:27
    • 수정2015-03-24 20:18:11
    뉴스 5
<앵커 멘트>

인천 강화도 야영장 화재 사건을 계기로 정부와 새누리당이 미등록 불법 야영 시설을 폐쇄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야영장 안전기준이 의무화되고, 호텔처럼 야영장 시설.안전등급을 인증해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와 새누리당이 오늘, 국회에서 긴급 회의를 열어 야영장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먼저 전국 야영장 천 8백여 곳을 전수 조사한 뒤 미등록 불법 시설은 타 업종으로 전환하거나 폐쇄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권고 사항으로 돼 있는 안전관리기준은 건축과 소방, 위생 등으로 세분화한 뒤 의무 규정으로 법제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TV나 냉장고 등이 달린 이른바 '글램핑' 시설의 경우 천막 재질과 전기 안전 등의 기준을 보다 엄격하게 적용하도록 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서 이미 정착된 민간 야영장 인증제도도 도입됩니다.

국립공원 야영장이나 호텔 등급처럼 민간 야영장에도 안전과 시설 등급을 매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는 방안입니다.

당정은 다만, 현행 신고제를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은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야영장의 70% 이상인 사설 캠핑장은 토지 소유주가 임의로 운용해 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가 강화된 안전기준 준수 여부를 엄격하게 살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