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나, 저가항공사 ‘서울에어’ 설립 결의
입력 2015.03.24 (20:06)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오늘 이사회를 열고 저가항공사 '서울에어'의 설립을 결의했습니다.

'서울에어'의 자본금 규모는 국제항공운송사업자의 요건인 150억 원 이상이며 최초 출자금은 5억 원입니다.

아시아나항공은 김해공항 기반의 자회사 '에어부산'과 인천공항 기반의 '서울에어'로 역할을 분담할 계획입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가항공사 3곳은 국적 항공사 간 지나친 경쟁이 우려된다며 '서울에어' 출범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서울에어' 면허 발급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아시아나, 저가항공사 ‘서울에어’ 설립 결의
    • 입력 2015-03-24 20:06:07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오늘 이사회를 열고 저가항공사 '서울에어'의 설립을 결의했습니다.

'서울에어'의 자본금 규모는 국제항공운송사업자의 요건인 150억 원 이상이며 최초 출자금은 5억 원입니다.

아시아나항공은 김해공항 기반의 자회사 '에어부산'과 인천공항 기반의 '서울에어'로 역할을 분담할 계획입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가항공사 3곳은 국적 항공사 간 지나친 경쟁이 우려된다며 '서울에어' 출범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서울에어' 면허 발급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