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년 흡연한 사람은 금연했어도 폐암 검사 필수”
입력 2015.03.24 (21:10) 연합뉴스
서울대병원은 폐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폐암조기진단 클리닉'을 개설하고 본격적인 진료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폐암은 전 세계 암 사망률 1위의 '나쁜 암'으로, 다른 암에 비해 예후가 나쁘다. 따라서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폐암 고위험군에서는 저선량 흉부 단층촬영(CT)을 통한 선별검사가 폐암의 조기진단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어떤 사람이 고위험군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

지금까지 알려진 고위험군은 고령에 장기간의 흡연자들로, 흡연 기간이 30갑년(1갑년은 하루 1갑씩 1년)이면서 55세 이상이면 매년 1차례 저선량 흉부CT 검사를 받는게 좋다.

또 건강검진으로 시행한 흉부 X선 또는 흉부 CT에서 결절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와 추적 관찰도 필요하다.

이 클리닉은 폐암 진단과 치료 과정에 수반되는 이런 특성을 고려해 환자 1명당 10분 이상의 진료시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만약 폐암으로 진단되면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등 여러 진료과목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력진료를 받을 수 있다.

폐암클리닉 박영식 교수는 "우리나라 연령별 폐암 발생률을 보면 60세, 70세로 갈수록 증가한다"면서 "특히 30갑년 이상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15년 이내에 담배를 끊었더라도 폐암 고위험군에 속하는 만큼 조기진단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30년 흡연한 사람은 금연했어도 폐암 검사 필수”
    • 입력 2015-03-24 21:10:50
    연합뉴스
서울대병원은 폐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폐암조기진단 클리닉'을 개설하고 본격적인 진료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폐암은 전 세계 암 사망률 1위의 '나쁜 암'으로, 다른 암에 비해 예후가 나쁘다. 따라서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폐암 고위험군에서는 저선량 흉부 단층촬영(CT)을 통한 선별검사가 폐암의 조기진단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어떤 사람이 고위험군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

지금까지 알려진 고위험군은 고령에 장기간의 흡연자들로, 흡연 기간이 30갑년(1갑년은 하루 1갑씩 1년)이면서 55세 이상이면 매년 1차례 저선량 흉부CT 검사를 받는게 좋다.

또 건강검진으로 시행한 흉부 X선 또는 흉부 CT에서 결절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와 추적 관찰도 필요하다.

이 클리닉은 폐암 진단과 치료 과정에 수반되는 이런 특성을 고려해 환자 1명당 10분 이상의 진료시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만약 폐암으로 진단되면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등 여러 진료과목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력진료를 받을 수 있다.

폐암클리닉 박영식 교수는 "우리나라 연령별 폐암 발생률을 보면 60세, 70세로 갈수록 증가한다"면서 "특히 30갑년 이상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15년 이내에 담배를 끊었더라도 폐암 고위험군에 속하는 만큼 조기진단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