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러시아에서 발사 예정
입력 2015.03.26 (01:04) 수정 2015.03.26 (17:21) IT·과학
전천후 지구관측을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오늘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됩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어제 최종 발사 리허설까지 순조롭게 마친 아리랑 3A 호가 현재 드네프르 발사체에 탑재된 상태로,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전 7시 8분 우주로 발사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아리랑 3A 호는 발사 약 15분 뒤 최종 분리되고, 32분 뒤 남극 트롤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또 발사 후 5시간 57분 뒤인 오후 1시 5분에는 대전 항공우주연구원 위성관제센터와 교신하며 위성의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확인합니다.

아리랑 3A호는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 센서와 0.5미터 해상도를 가진 실용급 위성으로, 발사에 성공하면 향후 4년 간 지상 528km 상공에서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적외선 관측센서를 통해 재해재난과 기후, 환경 감시 등에 활용될 고품질 위성 영상을 기상 조건과 시간에 관계없이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러시아에서 발사 예정
    • 입력 2015-03-26 01:04:25
    • 수정2015-03-26 17:21:38
    IT·과학
전천후 지구관측을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오늘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됩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어제 최종 발사 리허설까지 순조롭게 마친 아리랑 3A 호가 현재 드네프르 발사체에 탑재된 상태로,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전 7시 8분 우주로 발사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아리랑 3A 호는 발사 약 15분 뒤 최종 분리되고, 32분 뒤 남극 트롤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또 발사 후 5시간 57분 뒤인 오후 1시 5분에는 대전 항공우주연구원 위성관제센터와 교신하며 위성의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확인합니다.

아리랑 3A호는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 센서와 0.5미터 해상도를 가진 실용급 위성으로, 발사에 성공하면 향후 4년 간 지상 528km 상공에서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적외선 관측센서를 통해 재해재난과 기후, 환경 감시 등에 활용될 고품질 위성 영상을 기상 조건과 시간에 관계없이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