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보령서 50대 남녀 복어 먹다 모두 숨져
입력 2015.03.26 (04:08) 수정 2015.03.26 (12:54) 사회
복어를 먹던 50대 남녀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어제 저녁 7시 50분쯤 충남 보령시 대천동의 한 산책로에서 59살 김 모 씨와 58살 임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이 마을 주민이 말려 놓은 복어를 구워 먹다 복어 독에 중독돼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충남 보령서 50대 남녀 복어 먹다 모두 숨져
    • 입력 2015-03-26 04:08:00
    • 수정2015-03-26 12:54:13
    사회
복어를 먹던 50대 남녀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어제 저녁 7시 50분쯤 충남 보령시 대천동의 한 산책로에서 59살 김 모 씨와 58살 임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이 마을 주민이 말려 놓은 복어를 구워 먹다 복어 독에 중독돼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