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열세살 소녀 최고난도 암벽 등반 성공
입력 2015.03.26 (04:52) 연합뉴스
세계 최고난도의 암벽을 맨손으로 오른 한 여성이 화제다.

화제를 모으는 이유는 두가지다. 우선 여성 암벽등반 사상 처음으로 세계 최고난도 암벽에 올랐기 때문이다.

게다가 화제의 주인공은 열세 살에 불과한 앳된 소녀다.

미국 뉴욕에 사는 일본계 아시마 시라이시(13·여)는 지난주 봄방학 기간에 스페인 산타 리냐에 있는, 험난한 암벽 '오픈 유어 마인드 다이렉트'(Open Your Mind Direct) 등정에 성공했다고 2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아직 공인되지는 않았지만 아시마가 오른 암벽은 그간 여성 암벽 등반가가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는 최고난도다.

미국의 '암벽등반 요세미티 10진법 분류체계'는 암벽등반 난이도를 5.0에서 5.15까지 분류한다.

각 난이도마다 특성에 따라 a, b, c 등을 붙여 세분한다.

아시마가 이번에 등정한 암벽은 최소 5.15a 수준이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5.15a 코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남성 암벽등반가조차도 성공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특히 아시마가 오른 코스는 도전자들이 손으로 쥘 수 있는 '키 홀드'(key hold)가 부서져 없어진 곳으로, 키 홀드가 사라진 이후 전혀 등정 시도가 없었다.

이에 따라 아시마는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5.15a 난이도의 암벽 등반에 성공한 최연소자로 기록될 전망이다.

아시마는 허핑턴포스트에 "몹시 흥분되고 행복하다"면서 생각보다 빨리 오를 수 있었던 것에 스스로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마는 여섯 살때 자신이 살고 있던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암벽등반 연습용 바위에서 우연히 온종일 놀다 전문 등반의 길로 접어들었다.

학교 숙제하기를 싫어하고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하는 아시마는 턱걸이를 40번 이상 할 수 있는 강한 체력을 갖고 있다.

아시마는 올해 여름 이탈리아 또는 호주에 있는 암벽에 도전할 계획이다.

아시마의 이번 등정에는 아버지와 사진사 1명이 함께 했다.
  • 미국 열세살 소녀 최고난도 암벽 등반 성공
    • 입력 2015-03-26 04:52:15
    연합뉴스
세계 최고난도의 암벽을 맨손으로 오른 한 여성이 화제다.

화제를 모으는 이유는 두가지다. 우선 여성 암벽등반 사상 처음으로 세계 최고난도 암벽에 올랐기 때문이다.

게다가 화제의 주인공은 열세 살에 불과한 앳된 소녀다.

미국 뉴욕에 사는 일본계 아시마 시라이시(13·여)는 지난주 봄방학 기간에 스페인 산타 리냐에 있는, 험난한 암벽 '오픈 유어 마인드 다이렉트'(Open Your Mind Direct) 등정에 성공했다고 2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아직 공인되지는 않았지만 아시마가 오른 암벽은 그간 여성 암벽 등반가가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는 최고난도다.

미국의 '암벽등반 요세미티 10진법 분류체계'는 암벽등반 난이도를 5.0에서 5.15까지 분류한다.

각 난이도마다 특성에 따라 a, b, c 등을 붙여 세분한다.

아시마가 이번에 등정한 암벽은 최소 5.15a 수준이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5.15a 코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남성 암벽등반가조차도 성공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특히 아시마가 오른 코스는 도전자들이 손으로 쥘 수 있는 '키 홀드'(key hold)가 부서져 없어진 곳으로, 키 홀드가 사라진 이후 전혀 등정 시도가 없었다.

이에 따라 아시마는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5.15a 난이도의 암벽 등반에 성공한 최연소자로 기록될 전망이다.

아시마는 허핑턴포스트에 "몹시 흥분되고 행복하다"면서 생각보다 빨리 오를 수 있었던 것에 스스로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마는 여섯 살때 자신이 살고 있던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암벽등반 연습용 바위에서 우연히 온종일 놀다 전문 등반의 길로 접어들었다.

학교 숙제하기를 싫어하고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하는 아시마는 턱걸이를 40번 이상 할 수 있는 강한 체력을 갖고 있다.

아시마는 올해 여름 이탈리아 또는 호주에 있는 암벽에 도전할 계획이다.

아시마의 이번 등정에는 아버지와 사진사 1명이 함께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