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역사학자들 “집단성명 철회없다”…하버드대 지일파교수도 가세
입력 2015.03.26 (06:11) 수정 2015.03.26 (08:00) 국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왜곡 행태를 비판하는 미국 역사학자들의 집단성명을 주도한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 대학 역사학과 교수는 일본 극우세력들의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며 성명을 철회하거나 수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든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는 국가가 후원한 시스템에 갇혀 인권을 유린당한 역사적 사실 자체이며 역사학자들은 이와 관련한 연구와 저술, 강의 활동을 하는 이들의 학술적 자유를 지지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든 교수는 최근 미국역사협회 저널 3월호에 실린 집단성명에 기존 19명 이외에 하버드대학의 유명한 지일파 역사학 교수인 앤드루 고든이 참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현재 일본 교토에서 안식년을 보내는 고든 교수는 지난달 초 미국 역사학자 19명이 아베 총리의 역사 왜곡을 비판하는 집단성명을 발표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한 뒤 미국역사협회를 통해 성명에 참여하겠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미 역사학자들 “집단성명 철회없다”…하버드대 지일파교수도 가세
    • 입력 2015-03-26 06:11:30
    • 수정2015-03-26 08:00:09
    국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왜곡 행태를 비판하는 미국 역사학자들의 집단성명을 주도한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 대학 역사학과 교수는 일본 극우세력들의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며 성명을 철회하거나 수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든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는 국가가 후원한 시스템에 갇혀 인권을 유린당한 역사적 사실 자체이며 역사학자들은 이와 관련한 연구와 저술, 강의 활동을 하는 이들의 학술적 자유를 지지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든 교수는 최근 미국역사협회 저널 3월호에 실린 집단성명에 기존 19명 이외에 하버드대학의 유명한 지일파 역사학 교수인 앤드루 고든이 참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현재 일본 교토에서 안식년을 보내는 고든 교수는 지난달 초 미국 역사학자 19명이 아베 총리의 역사 왜곡을 비판하는 집단성명을 발표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한 뒤 미국역사협회를 통해 성명에 참여하겠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