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최악’…1990년 이후 최저
입력 2015.03.26 (06:16) 수정 2015.03.26 (17:24) 연합뉴스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이 지난해보다 급감하는 가운데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990년 이후 최저치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저금리에 따른 월세 전환과 재건축 이주로 촉발된 서울 아파트의 전세난이 앞으로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6천749가구로 올해(2만38가구)보다 16.4%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 업체가 입주 통계를 조사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2008년 5만5천여가구에 달했으나 2014년 3만6천993가구에 이어 올해는 작년보다 45.8% 감소한 2만38가구에 그치면서 공급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이런 가운데 내년에는 입주물량이 올해보다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울지역의 전세난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이 이처럼 2년 연속해서 크게 감소하는 것은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3∼4년간 재개발(뉴타운)·재건축 사업이 위축된데다 신규 택지개발사업이 중단된 영향이 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0년 5만1천370가구였던 서울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2013년 4만5천104가구로 줄어든 뒤 지난해에는 2만9천9가구로 35.7% 감소했다.

아파트 건축이 통상 2년6개월 정도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인허가 물량 감소는 최소 2016∼2017년까지 영향을 미친다.

정부의 전방위 규제완화 정책으로 지난해부터 강남권을 중심으로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오히려 그에 따른 철거·멸실로 인해 당분간 서울지역 아파트의 공급 부족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경기도는 화성 동탄2·위례·김포 한강 등 신도시를 중심으로 올해(6만4천380가구)보다 많은 7만961가구가 입주할 전망이어서 서울에서 전세를 얻지 못한 세입자들이 경기도 등 외곽이나 연립·다세대 주택 등으로 밀려나는 '엑소더스'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허윤경 연구위원은 "서울은 현재 가용택지가 없기 때문에 아파트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외에는 신규 공급 수단이 거의 없다"며 "저금리로 인해 전세의 월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입주물량까지 감소하면서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한 임대시장의 불안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허 연구위원은 "경기지역의 입주물량이 늘어나지만 서울 도심의 아파트 거주를 희망하는 수요가 많아 수요 분산에 한계가 있다"며 "서울에서 지어지는 연립·다세대주택이 얼마나 아파트 공급 부족의 완충지대가 될어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라 내년에도 저금리를 틈타 전세에서 소형 아파트나 연립·다세대주택 매매로 전환하는 수요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24만6천921가구로 올해 입주물량(24만1천702가구)에 비해 2.1% 증가할 전망이다.

내년도 입주물량이 가장 많이 늘어나는 곳은 광주광역시로, 올해 5천165가구에서 내년엔 1만817가구로 109.4% 증가한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가장 큰 대구시 역시 올해 1만3천336가구에서 내년에는 약 2배 수준인 2만6천648가구로 99.8% 늘어나고, 충남은 올해(1만932가구)보다 90.3% 늘어난 2만801가구가 내년에 입주한다.

반면 올해 9천428가구가 입주하는 울산은 내년에는 3천49가구로 67.7% 감소하고, 올해 1만7천69가구가 준공해 공급과잉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세종시는 내년에는 67.3% 줄어 5천590가구만 입주한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대구·경북 등 일부 지방은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올해 하반기 이후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되는 등 공급과잉에 따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며 "분양 또는 재고주택 구입 수요자들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최악’…1990년 이후 최저
    • 입력 2015-03-26 06:16:15
    • 수정2015-03-26 17:24:26
    연합뉴스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이 지난해보다 급감하는 가운데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990년 이후 최저치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저금리에 따른 월세 전환과 재건축 이주로 촉발된 서울 아파트의 전세난이 앞으로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6천749가구로 올해(2만38가구)보다 16.4%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 업체가 입주 통계를 조사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2008년 5만5천여가구에 달했으나 2014년 3만6천993가구에 이어 올해는 작년보다 45.8% 감소한 2만38가구에 그치면서 공급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이런 가운데 내년에는 입주물량이 올해보다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울지역의 전세난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이 이처럼 2년 연속해서 크게 감소하는 것은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3∼4년간 재개발(뉴타운)·재건축 사업이 위축된데다 신규 택지개발사업이 중단된 영향이 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0년 5만1천370가구였던 서울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2013년 4만5천104가구로 줄어든 뒤 지난해에는 2만9천9가구로 35.7% 감소했다.

아파트 건축이 통상 2년6개월 정도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인허가 물량 감소는 최소 2016∼2017년까지 영향을 미친다.

정부의 전방위 규제완화 정책으로 지난해부터 강남권을 중심으로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오히려 그에 따른 철거·멸실로 인해 당분간 서울지역 아파트의 공급 부족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경기도는 화성 동탄2·위례·김포 한강 등 신도시를 중심으로 올해(6만4천380가구)보다 많은 7만961가구가 입주할 전망이어서 서울에서 전세를 얻지 못한 세입자들이 경기도 등 외곽이나 연립·다세대 주택 등으로 밀려나는 '엑소더스'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허윤경 연구위원은 "서울은 현재 가용택지가 없기 때문에 아파트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외에는 신규 공급 수단이 거의 없다"며 "저금리로 인해 전세의 월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입주물량까지 감소하면서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한 임대시장의 불안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허 연구위원은 "경기지역의 입주물량이 늘어나지만 서울 도심의 아파트 거주를 희망하는 수요가 많아 수요 분산에 한계가 있다"며 "서울에서 지어지는 연립·다세대주택이 얼마나 아파트 공급 부족의 완충지대가 될어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라 내년에도 저금리를 틈타 전세에서 소형 아파트나 연립·다세대주택 매매로 전환하는 수요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24만6천921가구로 올해 입주물량(24만1천702가구)에 비해 2.1% 증가할 전망이다.

내년도 입주물량이 가장 많이 늘어나는 곳은 광주광역시로, 올해 5천165가구에서 내년엔 1만817가구로 109.4% 증가한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가장 큰 대구시 역시 올해 1만3천336가구에서 내년에는 약 2배 수준인 2만6천648가구로 99.8% 늘어나고, 충남은 올해(1만932가구)보다 90.3% 늘어난 2만801가구가 내년에 입주한다.

반면 올해 9천428가구가 입주하는 울산은 내년에는 3천49가구로 67.7% 감소하고, 올해 1만7천69가구가 준공해 공급과잉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세종시는 내년에는 67.3% 줄어 5천590가구만 입주한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대구·경북 등 일부 지방은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올해 하반기 이후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되는 등 공급과잉에 따른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며 "분양 또는 재고주택 구입 수요자들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