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러시아에서 발사 예정
입력 2015.03.26 (07:00) 수정 2015.03.26 (1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천후 지구관측을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잠시 뒤 러시아에서 발사됩니다.

오늘 오후 대전 위성관제센터와의 교신을 거쳐 최종 발사 성공 여부가 결정됩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드네프르 발사체에 탑재된 모습입니다.

아리랑 3A호는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전 7시 8분 우주로 발사됩니다.

위성은 지난 21일 발사체와 조립을 마친 뒤 최종 발사 리허설까지 순조롭게 마치고 어젯밤 9시부터 발사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인터뷰> 최석원(아리랑3A 사업단장) : "위성의 전기적인 시험이라든가 연료주입, 그리고 발사체와의 전기적인 시험을 모두 성공적으로 완료해서 발사준비가 완료됐습니다."

위성은 발사 15분 뒤 최종 분리되고, 32분 뒤 남극 트롤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또 발사 후 5시간 57분 뒤인 오후 1시 5분에 대전 위성관제센터와 신호를 주고받으며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확인하게 됩니다.

아리랑 3A호는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센서를 탑재해 깜깜한 밤이나 비가 올 때도 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춘우 : "지리정보를 획득하는데 활용할 수 있으며 도시 열섬 효과, 산불 감시, 야간에 적외선 영상을 획득하는데 활용할 수 있습니다."

아리랑 3A호가 발사에 성공하면 앞으로 4년 동안 지구 상공 5백여km 궤도를 돌며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러시아에서 발사 예정
    • 입력 2015-03-26 07:03:55
    • 수정2015-03-26 18:10: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전천후 지구관측을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잠시 뒤 러시아에서 발사됩니다.

오늘 오후 대전 위성관제센터와의 교신을 거쳐 최종 발사 성공 여부가 결정됩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드네프르 발사체에 탑재된 모습입니다.

아리랑 3A호는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전 7시 8분 우주로 발사됩니다.

위성은 지난 21일 발사체와 조립을 마친 뒤 최종 발사 리허설까지 순조롭게 마치고 어젯밤 9시부터 발사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인터뷰> 최석원(아리랑3A 사업단장) : "위성의 전기적인 시험이라든가 연료주입, 그리고 발사체와의 전기적인 시험을 모두 성공적으로 완료해서 발사준비가 완료됐습니다."

위성은 발사 15분 뒤 최종 분리되고, 32분 뒤 남극 트롤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또 발사 후 5시간 57분 뒤인 오후 1시 5분에 대전 위성관제센터와 신호를 주고받으며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확인하게 됩니다.

아리랑 3A호는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센서를 탑재해 깜깜한 밤이나 비가 올 때도 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춘우 : "지리정보를 획득하는데 활용할 수 있으며 도시 열섬 효과, 산불 감시, 야간에 적외선 영상을 획득하는데 활용할 수 있습니다."

아리랑 3A호가 발사에 성공하면 앞으로 4년 동안 지구 상공 5백여km 궤도를 돌며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