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비서관 이상 평균 재산 25억…최고 부자 ‘우병우 효과’
입력 2015.03.26 (09:01) 수정 2015.03.26 (16:24) 정치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으로 정부의 전체 공개 대상자 평균 재산의 약 2배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정부 재산 공개 대상자 가운데 최고 금액인 4백억 원대의 재산을 신고해 평균 금액을 높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우 수석은 배우자의 재산을 포함해 409억 2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 1위를 기록했습니다.

2위는 윤창번 전 미래전략수석으로 112억 8천여만 원을 신고했고 이어 조윤선 정무수석 45억여 원, 김진각 전 국정홍보비서관 38억 8천여만 원, 김기춘 전 비서실장 38억 6천여만 원 등을 신고했습니다.

김상률 교육문화수석은 마이너스 2억 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이 가장 적었습니다.
  • 靑 비서관 이상 평균 재산 25억…최고 부자 ‘우병우 효과’
    • 입력 2015-03-26 09:01:43
    • 수정2015-03-26 16:24:25
    정치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으로 정부의 전체 공개 대상자 평균 재산의 약 2배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정부 재산 공개 대상자 가운데 최고 금액인 4백억 원대의 재산을 신고해 평균 금액을 높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우 수석은 배우자의 재산을 포함해 409억 2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 1위를 기록했습니다.

2위는 윤창번 전 미래전략수석으로 112억 8천여만 원을 신고했고 이어 조윤선 정무수석 45억여 원, 김진각 전 국정홍보비서관 38억 8천여만 원, 김기춘 전 비서실장 38억 6천여만 원 등을 신고했습니다.

김상률 교육문화수석은 마이너스 2억 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이 가장 적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