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오늘] 환경오염 심각성 알리는 ‘버려진 물건들 전시회’
입력 2015.03.26 (08:49) 수정 2015.03.26 (09:2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바람빠진 낡은 축구공 170만원...

선이 다 빠진 채 고장난 컴퓨터는 6천만원...

깜짝 놀랄 가격들이 붙어 있는 이 곳은 브라질의 한 쇼핑몰인데요.

지역의 오염된 바다에서 건져 낸 버려진 물건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 가격들은 실제 판매 금액이 아니라, 버려진 물건들로 오염된 환경을 다시 되돌리는데 드는 비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겁니다.

<인터뷰> 페르난다 코르테즈(전시회 책임자) : "지금 여기 있는 물건들은 시민 모두의 책임입니다. 잘못된 방법으로 버려진 것들이 우리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환경 오염의 경각심을 알리는 이 기발한 전시회가 시민들에게 교훈을 주고 있다네요.

  • [지구촌 오늘] 환경오염 심각성 알리는 ‘버려진 물건들 전시회’
    • 입력 2015-03-26 09:10:38
    • 수정2015-03-26 09:20:47
    지구촌뉴스
바람빠진 낡은 축구공 170만원...

선이 다 빠진 채 고장난 컴퓨터는 6천만원...

깜짝 놀랄 가격들이 붙어 있는 이 곳은 브라질의 한 쇼핑몰인데요.

지역의 오염된 바다에서 건져 낸 버려진 물건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 가격들은 실제 판매 금액이 아니라, 버려진 물건들로 오염된 환경을 다시 되돌리는데 드는 비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겁니다.

<인터뷰> 페르난다 코르테즈(전시회 책임자) : "지금 여기 있는 물건들은 시민 모두의 책임입니다. 잘못된 방법으로 버려진 것들이 우리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환경 오염의 경각심을 알리는 이 기발한 전시회가 시민들에게 교훈을 주고 있다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