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고기 조종사 1명, 급하강 당시 조종실 벗어나”
입력 2015.03.26 (11:08) 수정 2015.03.26 (17:19) 국제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희생자를 낸 저먼윙스 여객기의 조종사 한 명이 사고 직전 조종실 밖으로 나갔다가 복귀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사고 조사에 참여 중인 군 고위 관계자가 사고기 음성녹음장치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여주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인터내셔널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 조종사가 바깥에서 가볍게 노크했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었고, 이어 문을 세게 두드렸지만 아무 답이 없어 문을 거의 부수려는 소리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조종사가 조종실 밖으로 나간 이유는 알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프랑스 고위 관계자는 8분가량 급하강하는 동안 조종사들이 어떤 신호도 보내지 않은 점이 미심쩍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항공사고조사국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마르틴 델 보노 대변인은 음성녹음장치 분석 작업을 계속하고 있으며, 정확한 정보가 나오는 대로 기자 회견을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 “사고기 조종사 1명, 급하강 당시 조종실 벗어나”
    • 입력 2015-03-26 11:08:31
    • 수정2015-03-26 17:19:53
    국제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희생자를 낸 저먼윙스 여객기의 조종사 한 명이 사고 직전 조종실 밖으로 나갔다가 복귀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사고 조사에 참여 중인 군 고위 관계자가 사고기 음성녹음장치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여주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인터내셔널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 조종사가 바깥에서 가볍게 노크했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었고, 이어 문을 세게 두드렸지만 아무 답이 없어 문을 거의 부수려는 소리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조종사가 조종실 밖으로 나간 이유는 알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프랑스 고위 관계자는 8분가량 급하강하는 동안 조종사들이 어떤 신호도 보내지 않은 점이 미심쩍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항공사고조사국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마르틴 델 보노 대변인은 음성녹음장치 분석 작업을 계속하고 있으며, 정확한 정보가 나오는 대로 기자 회견을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