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럽서 옆자리 가방 훔치려한 혐의 미군 조사
입력 2015.03.26 (13:20) 수정 2015.03.26 (17:09) 사회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은 클럽에서 술을 마시다 다른 사람의 가방을 훔치려 한 혐의로 20대 미군 A 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서울 홍익대 인근의 한 클럽에서 술을 마시다 옆자리에 있던 다른 사람의 가방을 들고 가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계속해서 혐의를 부인해 오늘, 경찰에서 A씨와 같은 군 소속인 일행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A 씨와 일행은 당시 상황에 대해 가방이 옆에 있기에 돌려주려고 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클럽서 옆자리 가방 훔치려한 혐의 미군 조사
    • 입력 2015-03-26 13:20:44
    • 수정2015-03-26 17:09:36
    사회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은 클럽에서 술을 마시다 다른 사람의 가방을 훔치려 한 혐의로 20대 미군 A 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서울 홍익대 인근의 한 클럽에서 술을 마시다 옆자리에 있던 다른 사람의 가방을 들고 가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계속해서 혐의를 부인해 오늘, 경찰에서 A씨와 같은 군 소속인 일행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A 씨와 일행은 당시 상황에 대해 가방이 옆에 있기에 돌려주려고 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