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급차 이용할 땐 ‘신고필증’ 확인하세요
입력 2015.03.26 (14:17) 수정 2015.03.26 (16:41) 사회
보건복지부는 구급차 신고제에 따라 법정 기준을 충족한 구급차에 대해 신고필증 발부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6월 도입된 구급차 신고제는 지방자치단체가 구급차의 설비와 장비 기준을 확인한 뒤 신고필증을 발부하는 제도입니다.

신고필증을 받은 차량은 앞면에 이를 부착해야 합니다.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급차는 국가, 지자체, 의료기관, 허가 받은 민간사업자가 의료 장비와 구급 의약품 등을 갖춰 운행합니다.

지난 2월 기준 법정기준을 충족해 신고필증을 받은 구급차는 모두 5천802대였고, 이 가운데 3천280대는 의료기관이, 천634대는 국가나 지자체가 운영하는 구급차였습니다.

또 787대는 민간 사업자나 비영리법인이 운영하고 있었고 마사회, 스키장업자, 4륜 자동차경주업자 등이 운영 중인 구급차는 101대였습니다.

복지부는 비용을 청구하는 구급차의 경우 구급차 내에 요금미터기와 카드결제기를 설치하도록 하고 영수증 발급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이송처치료는 환자가 실제로 탑승해 이동한 거리를 기준으로 계산됩니다.

왕복 요금을 요구하거나 시외 이동을 이유로 추가 비용을 요구해서는 안되며 의료장비 사용료나 처치비용, 의약품 사용 비용 등을 추가하는 것 역시 불법입니다.

보호자 탑승료나 대기비 등의 명목으로 추가 비용을 요구하는 것도 금지돼 있습니다.

이송 처치료를 과다하게 받거나 요금 외에 별도의 비용을 받은 경우 1차례만 적발돼도 응급의료종사자는 면허·자격 정지 1개월, 구급차 운용자는 업무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습니다.
  • 구급차 이용할 땐 ‘신고필증’ 확인하세요
    • 입력 2015-03-26 14:17:05
    • 수정2015-03-26 16:41:37
    사회
보건복지부는 구급차 신고제에 따라 법정 기준을 충족한 구급차에 대해 신고필증 발부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6월 도입된 구급차 신고제는 지방자치단체가 구급차의 설비와 장비 기준을 확인한 뒤 신고필증을 발부하는 제도입니다.

신고필증을 받은 차량은 앞면에 이를 부착해야 합니다.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급차는 국가, 지자체, 의료기관, 허가 받은 민간사업자가 의료 장비와 구급 의약품 등을 갖춰 운행합니다.

지난 2월 기준 법정기준을 충족해 신고필증을 받은 구급차는 모두 5천802대였고, 이 가운데 3천280대는 의료기관이, 천634대는 국가나 지자체가 운영하는 구급차였습니다.

또 787대는 민간 사업자나 비영리법인이 운영하고 있었고 마사회, 스키장업자, 4륜 자동차경주업자 등이 운영 중인 구급차는 101대였습니다.

복지부는 비용을 청구하는 구급차의 경우 구급차 내에 요금미터기와 카드결제기를 설치하도록 하고 영수증 발급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이송처치료는 환자가 실제로 탑승해 이동한 거리를 기준으로 계산됩니다.

왕복 요금을 요구하거나 시외 이동을 이유로 추가 비용을 요구해서는 안되며 의료장비 사용료나 처치비용, 의약품 사용 비용 등을 추가하는 것 역시 불법입니다.

보호자 탑승료나 대기비 등의 명목으로 추가 비용을 요구하는 것도 금지돼 있습니다.

이송 처치료를 과다하게 받거나 요금 외에 별도의 비용을 받은 경우 1차례만 적발돼도 응급의료종사자는 면허·자격 정지 1개월, 구급차 운용자는 업무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