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른 시·도에서 서울 일반고로 전학·편입 학생 47%↑
입력 2015.03.26 (14:39) 수정 2015.03.26 (17:22) 사회
개학이후 다른 시도에서 서울 지역 일반고로 전학 또는 편입학한 학생이 지난해보다 47% 늘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도 강남.서초구와 강동.송파구에 전입 학생이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신학기를 맞은 이번 달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학생은 모두 1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기도에서 전입한 학생이 98명으로 전체의 24%를 차지했습니다.

학교별 전입현황을 보면 강남학교군이 14%로 가장 많았고 강동.송파학교군과 서부학교군이 뒤를 이었습니다.
  • 다른 시·도에서 서울 일반고로 전학·편입 학생 47%↑
    • 입력 2015-03-26 14:39:45
    • 수정2015-03-26 17:22:11
    사회
개학이후 다른 시도에서 서울 지역 일반고로 전학 또는 편입학한 학생이 지난해보다 47% 늘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도 강남.서초구와 강동.송파구에 전입 학생이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신학기를 맞은 이번 달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학생은 모두 1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기도에서 전입한 학생이 98명으로 전체의 24%를 차지했습니다.

학교별 전입현황을 보면 강남학교군이 14%로 가장 많았고 강동.송파학교군과 서부학교군이 뒤를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