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3차 협력업체에도 대기업 신용으로 대금 결제
입력 2015.03.26 (14:39) 경제
삼성전자, 현대차 등 대기업의 1차 협력사가 2·3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물품대금을 대기업 신용으로 결제해 부도 위험을 없애는 시스템이 다음달 도입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동반성장위원회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10대 대기업과 8개 시중은행이 참여하는 '상생결제 시스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상생결제시스템을 이용하면 대기업이 물품대금으로 1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외상매출채권을 2·3차 이하 협력사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협력사들의 연쇄부도 위험을 피하고 금용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대기업이 1차 협력사에 외상매출채권이나 현금을 지급해도, 1차 협력사는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한 어음을 발행해 2·3차 이하 협력사에 지급해왔습니다.

이때문에 2차 이하 협력사가 어음을 할인할 때 비싼 금융비용을 물어야 했고, 발행업체가 부도가 날 경우에는 대금을 아예 받을 수 없었습니다.
  • 2·3차 협력업체에도 대기업 신용으로 대금 결제
    • 입력 2015-03-26 14:39:45
    경제
삼성전자, 현대차 등 대기업의 1차 협력사가 2·3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물품대금을 대기업 신용으로 결제해 부도 위험을 없애는 시스템이 다음달 도입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동반성장위원회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10대 대기업과 8개 시중은행이 참여하는 '상생결제 시스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상생결제시스템을 이용하면 대기업이 물품대금으로 1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외상매출채권을 2·3차 이하 협력사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협력사들의 연쇄부도 위험을 피하고 금용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대기업이 1차 협력사에 외상매출채권이나 현금을 지급해도, 1차 협력사는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한 어음을 발행해 2·3차 이하 협력사에 지급해왔습니다.

이때문에 2차 이하 협력사가 어음을 할인할 때 비싼 금융비용을 물어야 했고, 발행업체가 부도가 날 경우에는 대금을 아예 받을 수 없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