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 한국문화원서 방화시도…경찰 수사중
입력 2015.03.26 (15:27) 연합뉴스
25일 밤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구 소재 주일 한국 문화원 건물에서 괴한에 의한 방화 시도가 있었다고 주일 한국대사관과 문화원이 26일 밝혔다.

문화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50분께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한국 문화원 건물 옆 보조 출입구 외벽에 라이터용 기름을 붓고 방화를 시도했다.

같은 건물에 입주해 있는 한국관광공사 직원이 그 직후인 밤 11시55분께 퇴근하면서 그을음 등을 확인한 뒤 신고했고, 소방차가 출동해 불이 꺼진 현장 상황을 확인했다.

문화원 건물 외벽이 석재여서 별다른 피해를 남기지 않은 채 불은 꺼졌지만 현재 건물 외벽에 그을음이 남은 상태다. 부상자와 재산 피해는 없다고 문화원 관계자는 전했다.

방화 시도 상황은 현장의 폐쇄회로 TV(CCTV)에 찍혔다. 범인은 불을 지른 뒤 곧바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화원은 일본 경찰에 범인 조기검거, 건물에 대한 특별 경계 강화 등을 요청한 상태다.

앞서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한 뒤 일본내 반한 감정이 고조됐던 2013년 1월 한 일본인이 고베(神戶)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연막탄을 던진 사건이 발생했다.
  • 도쿄 한국문화원서 방화시도…경찰 수사중
    • 입력 2015-03-26 15:27:23
    연합뉴스
25일 밤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구 소재 주일 한국 문화원 건물에서 괴한에 의한 방화 시도가 있었다고 주일 한국대사관과 문화원이 26일 밝혔다.

문화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50분께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한국 문화원 건물 옆 보조 출입구 외벽에 라이터용 기름을 붓고 방화를 시도했다.

같은 건물에 입주해 있는 한국관광공사 직원이 그 직후인 밤 11시55분께 퇴근하면서 그을음 등을 확인한 뒤 신고했고, 소방차가 출동해 불이 꺼진 현장 상황을 확인했다.

문화원 건물 외벽이 석재여서 별다른 피해를 남기지 않은 채 불은 꺼졌지만 현재 건물 외벽에 그을음이 남은 상태다. 부상자와 재산 피해는 없다고 문화원 관계자는 전했다.

방화 시도 상황은 현장의 폐쇄회로 TV(CCTV)에 찍혔다. 범인은 불을 지른 뒤 곧바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화원은 일본 경찰에 범인 조기검거, 건물에 대한 특별 경계 강화 등을 요청한 상태다.

앞서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한 뒤 일본내 반한 감정이 고조됐던 2013년 1월 한 일본인이 고베(神戶)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연막탄을 던진 사건이 발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