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양어선 45%, ‘필수 선원’ 안 태우고 조업
입력 2015.03.26 (16:09) 수정 2015.03.26 (16:40) 사회
원양 어선의 절반 정도가 기관사나 1등 항해사 등 필수 선원을 태우지 않은 채 조업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지방경찰청 수사2과는 지난 1월부터 국내 원양선사의 어선 3백여 척을 대상으로 안전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 45%인 140여 척에 선장과 1등 항해사, 기관장 등 필수 선원이 타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선박직원법 위반 혐의로 업체 대표 47명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항만당국이 선원 명부를 대조한 뒤 실제 배를 타는지 확인하지 않는 문제점이 드러남에 따라 보완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 원양어선 45%, ‘필수 선원’ 안 태우고 조업
    • 입력 2015-03-26 16:09:06
    • 수정2015-03-26 16:40:34
    사회
원양 어선의 절반 정도가 기관사나 1등 항해사 등 필수 선원을 태우지 않은 채 조업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지방경찰청 수사2과는 지난 1월부터 국내 원양선사의 어선 3백여 척을 대상으로 안전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 45%인 140여 척에 선장과 1등 항해사, 기관장 등 필수 선원이 타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선박직원법 위반 혐의로 업체 대표 47명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항만당국이 선원 명부를 대조한 뒤 실제 배를 타는지 확인하지 않는 문제점이 드러남에 따라 보완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