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소연, 세계선수권 15위…김해진과 FS행
입력 2015.03.26 (17:07) 수정 2015.03.26 (17:13) 연합뉴스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 박소연(18·신목고)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15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0.78점과 예술점수(PCS) 24.17점, 감점 1점 등 53.95점을 받아 35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5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박소연의 점수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점(57.22점)보다 다소 떨어졌다.

순위도 당시 쇼트프로그램에서 기록한 13위보다 두 계단 내려갔다.

당시 데뷔 후 처음으로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무대에 출전한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에서 13위에 오른 뒤 프리스케이팅에서 다시 개인 최고점(119.39점)을 기록, 9위로 순위를 끌어올리고 대회를 마친 바 있다.

박소연은 28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순위 상승을 노린다.

박소연과 함께 출전한 또 한 명의 간판스타 김해진(18·수리고)은 TES 28.82점과 PCS 21.21점을 더한 50.03점으로 18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지난해 같은 대회 쇼트프로그램(51.83점·19위)보다 점수는 약간 떨어졌으나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김해진은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를 거치며 깊은 침체에 시달리다가 지난달 4대륙선수권대회를 거치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소연과 마찬가지로 24위까지 주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따낸 김해진은 지난해(종합 23위)보다 높은 성적에 도전한다.

한편, 쇼트프로그램 1위는 77.62점을 받은 옐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가 차지했다.

옐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69.51점)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67.02점)가 뒤를 이었다.
  • 박소연, 세계선수권 15위…김해진과 FS행
    • 입력 2015-03-26 17:07:26
    • 수정2015-03-26 17:13:37
    연합뉴스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 박소연(18·신목고)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15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0.78점과 예술점수(PCS) 24.17점, 감점 1점 등 53.95점을 받아 35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5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박소연의 점수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점(57.22점)보다 다소 떨어졌다.

순위도 당시 쇼트프로그램에서 기록한 13위보다 두 계단 내려갔다.

당시 데뷔 후 처음으로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무대에 출전한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에서 13위에 오른 뒤 프리스케이팅에서 다시 개인 최고점(119.39점)을 기록, 9위로 순위를 끌어올리고 대회를 마친 바 있다.

박소연은 28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순위 상승을 노린다.

박소연과 함께 출전한 또 한 명의 간판스타 김해진(18·수리고)은 TES 28.82점과 PCS 21.21점을 더한 50.03점으로 18위에 올랐다.

김해진은 지난해 같은 대회 쇼트프로그램(51.83점·19위)보다 점수는 약간 떨어졌으나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김해진은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를 거치며 깊은 침체에 시달리다가 지난달 4대륙선수권대회를 거치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소연과 마찬가지로 24위까지 주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따낸 김해진은 지난해(종합 23위)보다 높은 성적에 도전한다.

한편, 쇼트프로그램 1위는 77.62점을 받은 옐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가 차지했다.

옐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69.51점)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67.02점)가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