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 총리 “해외자원 개발 사업 원점 재검토”
입력 2015.03.26 (21:09) 수정 2015.03.26 (21: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완구 국무총리는 해외 자원개발 관련 공기업들의 부채 규모가 천문학적으로 늘고 있다며, 사업 타당성이나 부채 규모, 향후 문제점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뜻을 밝혔습니다.

감사원도 앞으로 석 달 간 지난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 성과를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감사에 들어갔습니다.
  • 이완구 총리 “해외자원 개발 사업 원점 재검토”
    • 입력 2015-03-26 21:10:15
    • 수정2015-03-26 21:23:19
    뉴스 9
이완구 국무총리는 해외 자원개발 관련 공기업들의 부채 규모가 천문학적으로 늘고 있다며, 사업 타당성이나 부채 규모, 향후 문제점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뜻을 밝혔습니다.

감사원도 앞으로 석 달 간 지난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 성과를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감사에 들어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