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포스코건설 현직 본부장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15.03.26 (21:20) 사회
포스코 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베트남 건설 현장의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포스코 건설 최 모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의 자택을 어제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번 수사와 관련해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을 상대로 이뤄진 첫 압수수색입니다.

검찰은 100억 원대의 비자금이 만들어졌던 베트남 고속도로 사업 현장을 2009년부터 2년간 국내 본사에서 관리 감독했던 최 본부장이, 당시 비자금 조성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비자금 가운데 47억 원 가량이 하도급 업체 등을 거쳐 국내로 들어온 물증과 진술을 확보하고, 이 돈이 누구에게 흘러갔고 어디에 쓰였는지를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돈의 일부가 포스코건설 김 모 전 부사장 등을 거쳐, 당시 사장이었던 정동화 전 포스코 부회장에게까지 흘러갔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자금 횡령 혐의로 구속된 포스코건설 박 모 전 동남아사업단장을 상대로 돈의 흐름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으로 김 전 부사장을 불러 비자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한 뒤, 다음 주쯤 정동화 전 부회장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2009년부터 4년 동안 포스코 그룹의 공사 7건을 집중적으로 따낸 동양종합건설 배 모 전 대표를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배 전 대표 측은 오히려 사업 과정에 손해가 발생해 포스코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중이라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 검찰, 포스코건설 현직 본부장 자택 압수수색
    • 입력 2015-03-26 21:20:01
    사회
포스코 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베트남 건설 현장의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포스코 건설 최 모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의 자택을 어제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번 수사와 관련해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을 상대로 이뤄진 첫 압수수색입니다.

검찰은 100억 원대의 비자금이 만들어졌던 베트남 고속도로 사업 현장을 2009년부터 2년간 국내 본사에서 관리 감독했던 최 본부장이, 당시 비자금 조성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비자금 가운데 47억 원 가량이 하도급 업체 등을 거쳐 국내로 들어온 물증과 진술을 확보하고, 이 돈이 누구에게 흘러갔고 어디에 쓰였는지를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돈의 일부가 포스코건설 김 모 전 부사장 등을 거쳐, 당시 사장이었던 정동화 전 포스코 부회장에게까지 흘러갔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자금 횡령 혐의로 구속된 포스코건설 박 모 전 동남아사업단장을 상대로 돈의 흐름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으로 김 전 부사장을 불러 비자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한 뒤, 다음 주쯤 정동화 전 부회장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2009년부터 4년 동안 포스코 그룹의 공사 7건을 집중적으로 따낸 동양종합건설 배 모 전 대표를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배 전 대표 측은 오히려 사업 과정에 손해가 발생해 포스코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중이라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