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코하람 공격에 올해만 민간인 1,000명 숨져”
입력 2015.03.26 (22:30) 국제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숨진 민간인이 올해 들어서만 최소 천 명에 이른다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보코하람의 공격에 사망한 민간인이 최소 3천 750명이었으며 올해 사망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또 보코하람이 국경 너머로 폭력 행위를 확산하고 시장, 버스 정류장 등에서 자살 폭탄 공격을 늘리면서 민간인 사망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보코하람 공격에 올해만 민간인 1,000명 숨져”
    • 입력 2015-03-26 22:30:19
    국제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숨진 민간인이 올해 들어서만 최소 천 명에 이른다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보코하람의 공격에 사망한 민간인이 최소 3천 750명이었으며 올해 사망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또 보코하람이 국경 너머로 폭력 행위를 확산하고 시장, 버스 정류장 등에서 자살 폭탄 공격을 늘리면서 민간인 사망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