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보리 등 풍작으로 지난해 식량자급률 50% 육박
입력 2015.03.30 (02:00) 수정 2015.03.30 (02:15) 경제
지난해 쌀과 보리·콩 등이 풍작을 거둔 덕에 식량자급률이 50%에 육박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식량자급률이 1년 전보다 2.3% 포인트 상승한 49.8%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2009년 56%선이었던 식량자급률은 2011년 45%선까지 떨어진 뒤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사료용까지 포함한 곡물자급률의 경우 2013년 23%선까지 계속 하락했지만 지난해 24%로 반등했습니다.
  • 쌀·보리 등 풍작으로 지난해 식량자급률 50% 육박
    • 입력 2015-03-30 02:00:24
    • 수정2015-03-30 02:15:14
    경제
지난해 쌀과 보리·콩 등이 풍작을 거둔 덕에 식량자급률이 50%에 육박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식량자급률이 1년 전보다 2.3% 포인트 상승한 49.8%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2009년 56%선이었던 식량자급률은 2011년 45%선까지 떨어진 뒤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사료용까지 포함한 곡물자급률의 경우 2013년 23%선까지 계속 하락했지만 지난해 24%로 반등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