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심병사로 지정해 놓고도 3개월이나 ‘방치’
입력 2015.03.30 (07:10) 수정 2015.03.30 (08: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군에서 한 병사가 다른 병사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과 가혹행위 등을 당해, 가해 병사 한 명이 구속기소됐다는 소식, 앞서 전해드렸는데요.

군은 피해 병사를 관심병사로 지정하고도 이런 사실을 몰라 결과적으로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해자인 정 상병은 지난해 7월 선임병들의 폭행과 개인 질병을 호소한 후 관심 병사 B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관심병사 B급은 중점관리 대상입니다.

정 상병은 두 달 뒤에는 정신과 진료까지 받았습니다.

그러나 정상병은 신고했다는 이유로 이번에는 동기들로부터 석달간 상습 폭행과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그런데도 공군은 이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해 중점관리 대상 병사를 사실상 방치한 셈이 됐습니다.

이에 대해 공군은 정 상병이 추가 피해 신고를 하지 않아 알지 못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정상병은 지난 1월 8일 부대에 신고하고도 공군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흘 뒤 또다시 폭행과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정 상병(음성변조) : "병원에 있고 싶다고 생활관 가기 싫다고 했는데 주임하사가 대대장 통화하더니 생활관 돌아가라 하더라고...."

공군은 뒤늦게 상황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정 상병을 격리시킨후 부대원 전체를 조사해 가해자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폭행에 가담한 혐의가 있는 병사 두 명도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관심병사로 지정해 놓고도 3개월이나 ‘방치’
    • 입력 2015-03-30 07:11:12
    • 수정2015-03-30 08:40:3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공군에서 한 병사가 다른 병사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과 가혹행위 등을 당해, 가해 병사 한 명이 구속기소됐다는 소식, 앞서 전해드렸는데요.

군은 피해 병사를 관심병사로 지정하고도 이런 사실을 몰라 결과적으로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해자인 정 상병은 지난해 7월 선임병들의 폭행과 개인 질병을 호소한 후 관심 병사 B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관심병사 B급은 중점관리 대상입니다.

정 상병은 두 달 뒤에는 정신과 진료까지 받았습니다.

그러나 정상병은 신고했다는 이유로 이번에는 동기들로부터 석달간 상습 폭행과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그런데도 공군은 이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해 중점관리 대상 병사를 사실상 방치한 셈이 됐습니다.

이에 대해 공군은 정 상병이 추가 피해 신고를 하지 않아 알지 못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정상병은 지난 1월 8일 부대에 신고하고도 공군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흘 뒤 또다시 폭행과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정 상병(음성변조) : "병원에 있고 싶다고 생활관 가기 싫다고 했는데 주임하사가 대대장 통화하더니 생활관 돌아가라 하더라고...."

공군은 뒤늦게 상황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정 상병을 격리시킨후 부대원 전체를 조사해 가해자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폭행에 가담한 혐의가 있는 병사 두 명도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