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음료 사려고…’ 4살 아이 ‘나홀로 버스’
입력 2015.03.30 (07:27) 수정 2015.03.30 (08: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새벽 3시.

4살배기 여자 아이가 혼자 버스에 올라탑니다.

자리에 앉아 승객들과 천연덕스럽게 얘기를 나눕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버스 운전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아이는 부모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아이는 슬러시, 그러니까 찬 음료를 사러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음료 사려고…’ 4살 아이 ‘나홀로 버스’
    • 입력 2015-03-30 07:30:02
    • 수정2015-03-30 08:55:26
    뉴스광장
새벽 3시.

4살배기 여자 아이가 혼자 버스에 올라탑니다.

자리에 앉아 승객들과 천연덕스럽게 얘기를 나눕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버스 운전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아이는 부모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아이는 슬러시, 그러니까 찬 음료를 사러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