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1984년 한국 대통령 첫 국빈 방문 때 일왕 첫 과거사 유감 표명
입력 2015.03.30 (08:04) 수정 2015.03.30 (10:30) 정치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1984년 이뤄진 우리나라 정상의 첫 일본 국빈 방문에서 일본은 과거사 언급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고 일왕이 처음으로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부가 오늘 공개한 외교문서를 보면 우리 정부는 1984년 1월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추진하는 '무궁화 계획'을 수립하고 대통령 국빈 방문 때 일왕의 과거사 언급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은 우리 정상의 국빈방문 시작 전에 일왕의 만찬사를 알려왔으며 일왕은 1984년 9월 6일 만찬에서 처음으로 "금세기의 한 시기에 양국간 불행한 역사가 있었던 것은 진심으로 유감"이라며 과거사에 대해 발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논평을 내고 천왕이 우리 국가 원수를 대면해서 과거에 대한 반성을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 일, 1984년 한국 대통령 첫 국빈 방문 때 일왕 첫 과거사 유감 표명
    • 입력 2015-03-30 08:04:32
    • 수정2015-03-30 10:30:17
    정치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1984년 이뤄진 우리나라 정상의 첫 일본 국빈 방문에서 일본은 과거사 언급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고 일왕이 처음으로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부가 오늘 공개한 외교문서를 보면 우리 정부는 1984년 1월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추진하는 '무궁화 계획'을 수립하고 대통령 국빈 방문 때 일왕의 과거사 언급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은 우리 정상의 국빈방문 시작 전에 일왕의 만찬사를 알려왔으며 일왕은 1984년 9월 6일 만찬에서 처음으로 "금세기의 한 시기에 양국간 불행한 역사가 있었던 것은 진심으로 유감"이라며 과거사에 대해 발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논평을 내고 천왕이 우리 국가 원수를 대면해서 과거에 대한 반성을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