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오늘부터 9호선 무료 전용버스 투입
입력 2015.03.30 (09:07) 수정 2015.03.30 (11:13) 사회
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개통 후 첫 출근일을 맞아 승객들로 지하철역이 붐볐지만 우려했던 극심한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혼잡을 우려해 일찍 출근길에 나서고 서울시가 비상대책 총력전을 벌이면서 출근시간대 승객들이 분산됐습니다.

서울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던 9호선 염창역에선 오전 6시부터 승객들이 늘어나면서 극심한 혼잡은 벌어지지 않았으며 우려했던 안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는 2단계 구간 개통을 맞아 출근 전용 무료 직행버스를 오늘부터 투입하는 등 9호선 혼잡을 완화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오늘부터 30대가 신규로 운행되는 출근 전용 직행버스는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에서 국회의사당과 여의도까지 한 번에 갈 수 있습니다.

또 지난 2일부터 운행한 가양역에서 여의도역 사이 출근전용 급행버스는 무료로 전환되며 버스 4대를 더 늘려 모두 19대가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증차로 급행버스의 배차간격이 기존 3∼4분에서 2∼3분으로 줄어들고, 가양역에서 여의도역까지 30분 내 도착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다음달부터는 20명 이상이 신청하면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 등에서 출발해 여의도로 향하는 출근전용 전세버스를 무료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또 안전사고 우려가 커짐에 따라 당초 30개역 91명이었던 안전관리요원을 460명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안전관리 요원들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이는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 당산역에 역별로 50명씩 배치됩니다.

[연관 기사]

☞ [단독] ‘지옥철’ 9호선은 ‘지각철’, 운행시간 보니 시간표보다 무려…

☞ 누가 9호선을 지옥철로 만들었나?

☞ 증차 없는 9호선에 뿔난 시민들…“제정신입니까?”
  • 서울시, 오늘부터 9호선 무료 전용버스 투입
    • 입력 2015-03-30 09:07:18
    • 수정2015-03-30 11:13:59
    사회
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개통 후 첫 출근일을 맞아 승객들로 지하철역이 붐볐지만 우려했던 극심한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혼잡을 우려해 일찍 출근길에 나서고 서울시가 비상대책 총력전을 벌이면서 출근시간대 승객들이 분산됐습니다.

서울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던 9호선 염창역에선 오전 6시부터 승객들이 늘어나면서 극심한 혼잡은 벌어지지 않았으며 우려했던 안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는 2단계 구간 개통을 맞아 출근 전용 무료 직행버스를 오늘부터 투입하는 등 9호선 혼잡을 완화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오늘부터 30대가 신규로 운행되는 출근 전용 직행버스는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에서 국회의사당과 여의도까지 한 번에 갈 수 있습니다.

또 지난 2일부터 운행한 가양역에서 여의도역 사이 출근전용 급행버스는 무료로 전환되며 버스 4대를 더 늘려 모두 19대가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증차로 급행버스의 배차간격이 기존 3∼4분에서 2∼3분으로 줄어들고, 가양역에서 여의도역까지 30분 내 도착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다음달부터는 20명 이상이 신청하면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 등에서 출발해 여의도로 향하는 출근전용 전세버스를 무료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또 안전사고 우려가 커짐에 따라 당초 30개역 91명이었던 안전관리요원을 460명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안전관리 요원들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이는 김포공항역과 가양역, 염창역, 당산역에 역별로 50명씩 배치됩니다.

[연관 기사]

☞ [단독] ‘지옥철’ 9호선은 ‘지각철’, 운행시간 보니 시간표보다 무려…

☞ 누가 9호선을 지옥철로 만들었나?

☞ 증차 없는 9호선에 뿔난 시민들…“제정신입니까?”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