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야 경제살리기 발목 잡는 건 유능 경제 정당 아니다”
입력 2015.03.30 (10:10)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유능한 경제정당'을 표방한 새정치민주연합이 경제살리기 법안의 발목을 잡고, 무책임하게 비난만 하고 있다면서 이런 행태는 유능한 경제정당이 할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4.29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관악구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은 국민을 현혹하는 숫자가 아니라 구체적인 수치로 경제 비전을 제시하고 경제살리기에 통 크게 협조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서울 관악을은 13대 총선 이후 무려 27년간이나 야당이 독점해 온 지역이라면서 주민들이 7번이나 야당 의원들을 뽑아 주셨는데 지역 발전으로 화답했는지 볼 때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서도 야당이 '알파', '베타' 등 모호한 수학 기호 뒤에 숨지 말고 정확한 숫자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실무기구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단일 합의안을 반드시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김무성 “야 경제살리기 발목 잡는 건 유능 경제 정당 아니다”
    • 입력 2015-03-30 10:10:09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유능한 경제정당'을 표방한 새정치민주연합이 경제살리기 법안의 발목을 잡고, 무책임하게 비난만 하고 있다면서 이런 행태는 유능한 경제정당이 할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4.29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관악구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은 국민을 현혹하는 숫자가 아니라 구체적인 수치로 경제 비전을 제시하고 경제살리기에 통 크게 협조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서울 관악을은 13대 총선 이후 무려 27년간이나 야당이 독점해 온 지역이라면서 주민들이 7번이나 야당 의원들을 뽑아 주셨는데 지역 발전으로 화답했는지 볼 때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서도 야당이 '알파', '베타' 등 모호한 수학 기호 뒤에 숨지 말고 정확한 숫자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실무기구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단일 합의안을 반드시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