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기 복역에 감 잃어…어설픈 도둑들 결국 철창행
입력 2015.03.30 (11:24) 수정 2015.03.30 (11:28) 연합뉴스
전국에 있는 아파트를 돌며 '구식' 수법으로 금품을 훔쳐온 교도소 동기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교도소 동기인 김모(47)씨와 이모(38)씨는 지난해 장기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다.

처음엔 하루 일당을 받는 노동일을 하며 사회에 적응해 보려 노력했지만, 빠르게 변하는 세상 흐름을 따라잡지 못하고 이내 범죄의 유혹에 빠져들었다.

이들은 아파트를 털기로 하고 출입문을 열기 위한 '장비'를 마련했다.

하지만 김씨 등이 선택한 장비는 손쉽게 아파트 현관문을 열 수 있어 최근 화제가 됐던 카메라가 달린 최신식 절도 장비와는 거리가 먼 '긴 드라이버'였다.

10년 넘게 복역한 이들은 긴 드라이버를 이용해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는 '구식' 수법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의 범행 시간은 문을 여는 데만 무려 20∼30분이 소요될 정도로 길었다.

그러다 보니 범행에 실패하는 일도 다반사였고, 범행 도중 주인과 맞닥뜨리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다.

실제 전북 전주에서는 피해자 백모(55·여)에게 범행이 발각되자 백씨를 때려 전치 3주의 골절상을 입히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이들은 지난 9일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천안, 속초, 원주, 경기 광주, 평택, 전주 등을 돌며 17차례에 걸쳐 현금 등 2천500만원을 훔쳐냈다.

그러나 꼬리가 길면 잡히듯 이들은 범행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에 범행에 이용한 차량 번호판이 포착되면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장소를 기록하고 사전 답사한 내용을 적은 수첩을 확인해 여죄를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장기간 복역 후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예전 수법을 사용한 것 같다"며 "비슷한 수법들을 사용한 사건 등을 확인해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30일 이들을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 장기 복역에 감 잃어…어설픈 도둑들 결국 철창행
    • 입력 2015-03-30 11:24:45
    • 수정2015-03-30 11:28:54
    연합뉴스
전국에 있는 아파트를 돌며 '구식' 수법으로 금품을 훔쳐온 교도소 동기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교도소 동기인 김모(47)씨와 이모(38)씨는 지난해 장기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다.

처음엔 하루 일당을 받는 노동일을 하며 사회에 적응해 보려 노력했지만, 빠르게 변하는 세상 흐름을 따라잡지 못하고 이내 범죄의 유혹에 빠져들었다.

이들은 아파트를 털기로 하고 출입문을 열기 위한 '장비'를 마련했다.

하지만 김씨 등이 선택한 장비는 손쉽게 아파트 현관문을 열 수 있어 최근 화제가 됐던 카메라가 달린 최신식 절도 장비와는 거리가 먼 '긴 드라이버'였다.

10년 넘게 복역한 이들은 긴 드라이버를 이용해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는 '구식' 수법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의 범행 시간은 문을 여는 데만 무려 20∼30분이 소요될 정도로 길었다.

그러다 보니 범행에 실패하는 일도 다반사였고, 범행 도중 주인과 맞닥뜨리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다.

실제 전북 전주에서는 피해자 백모(55·여)에게 범행이 발각되자 백씨를 때려 전치 3주의 골절상을 입히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이들은 지난 9일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천안, 속초, 원주, 경기 광주, 평택, 전주 등을 돌며 17차례에 걸쳐 현금 등 2천500만원을 훔쳐냈다.

그러나 꼬리가 길면 잡히듯 이들은 범행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에 범행에 이용한 차량 번호판이 포착되면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장소를 기록하고 사전 답사한 내용을 적은 수첩을 확인해 여죄를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장기간 복역 후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예전 수법을 사용한 것 같다"며 "비슷한 수법들을 사용한 사건 등을 확인해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30일 이들을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