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정호 부활’ 이끈 허들 감독 “좋은 모습”
입력 2015.03.30 (12:22) 수정 2015.03.30 (13:06) 연합뉴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하자 클린트 허들(58) 피츠버그 감독이 그동안 아꼈던 칭찬을 쏟아냈다.

강정호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챔피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6번타자·2루수로 선발 출전해 결승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1-1이던 7회 2사 3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쳐낸 강정호는 2-2로 맞선 9회 1사 2루에서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강정호의 활약에 피츠버그는 4-2로 승리했다.

강정호가 타격 부진에 시달릴 때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를 감싼 허들 감독은 모처럼 강정호가 타석에서 힘을 내자 극찬으로 선수에게 힘을 실어줬다.

허들 감독은 이날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오늘 타석에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운을 떼며 "변화구를 잘 참아내고 빠른 직구를 받아쳐 중견수 쪽에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고 7회 중전 적시타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런 성공적인 타격은 강정호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다"고 기대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의 기술적인 변화를 눈여겨봤고, 마이너리그 평가전을 통해 많은 타석에 선 것도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투 스크라이크 이후에는 레그킥(왼발을 크게 들고 타격하는 자세)을 자제했다.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라고 강정호의 변화를 반가워하며 "(27일) 마이너리그 평가전에서 8번 타석에 들어서게 했는데 즉각적인 효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닐 헌팅턴 단장도 칭찬 릴레이에 합류했다.

헌팅턴 단장은 "우리는 강정호의 배트 스피드, 파워, 유격수와 2루수를 모두 소화하는 수비력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 ‘강정호 부활’ 이끈 허들 감독 “좋은 모습”
    • 입력 2015-03-30 12:22:34
    • 수정2015-03-30 13:06:43
    연합뉴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하자 클린트 허들(58) 피츠버그 감독이 그동안 아꼈던 칭찬을 쏟아냈다.

강정호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챔피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6번타자·2루수로 선발 출전해 결승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1-1이던 7회 2사 3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쳐낸 강정호는 2-2로 맞선 9회 1사 2루에서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강정호의 활약에 피츠버그는 4-2로 승리했다.

강정호가 타격 부진에 시달릴 때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를 감싼 허들 감독은 모처럼 강정호가 타석에서 힘을 내자 극찬으로 선수에게 힘을 실어줬다.

허들 감독은 이날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오늘 타석에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운을 떼며 "변화구를 잘 참아내고 빠른 직구를 받아쳐 중견수 쪽에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고 7회 중전 적시타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런 성공적인 타격은 강정호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다"고 기대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의 기술적인 변화를 눈여겨봤고, 마이너리그 평가전을 통해 많은 타석에 선 것도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투 스크라이크 이후에는 레그킥(왼발을 크게 들고 타격하는 자세)을 자제했다.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라고 강정호의 변화를 반가워하며 "(27일) 마이너리그 평가전에서 8번 타석에 들어서게 했는데 즉각적인 효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닐 헌팅턴 단장도 칭찬 릴레이에 합류했다.

헌팅턴 단장은 "우리는 강정호의 배트 스피드, 파워, 유격수와 2루수를 모두 소화하는 수비력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