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총재 “금리 결정 때 당분간 성장 등 거시경제 우선”
입력 2015.03.30 (16:35)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당분간 성장과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을 가계 부채보다 우선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기자 간담회에서 경제 성장률과 물가가 당초 전망한 경로를 벗어나 금리 인하를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단기간에 지금의 어려움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겠지만, 디플레이션이나 경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습니다.

가계부채와 관련해서는, 전체 금융 자산 구조 등을 볼 때 가계 부채가 대규모로 부실화돼 금융시스템 붕괴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 한은 총재 “금리 결정 때 당분간 성장 등 거시경제 우선”
    • 입력 2015-03-30 16:35:16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당분간 성장과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을 가계 부채보다 우선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기자 간담회에서 경제 성장률과 물가가 당초 전망한 경로를 벗어나 금리 인하를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단기간에 지금의 어려움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겠지만, 디플레이션이나 경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습니다.

가계부채와 관련해서는, 전체 금융 자산 구조 등을 볼 때 가계 부채가 대규모로 부실화돼 금융시스템 붕괴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