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일 “우리가 벚꽃 원산지” 논란
입력 2015.03.30 (17:02)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언론이 벚꽃 원산지를 놓고 공방을 빚은 가운데 중국 전문가들도 "우리가 벚꽃의 원산지"라며 가세해 벚꽂 원산지를 둘러싼 3국간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중국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에 따르면 한일 언론 사이에 벚꽃 원산지를 놓고 최근 필전(筆戰)이 빚어진 가운데 중국 벚꽃 산업협회가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벚꽃 원산지는 중국"이라며 이는 일본의 권위있는 전문서적도 인정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최근 일부 한국 언론이 일본의 벚꽃 중 가장 유명한 품종인 소메이요시노(染井吉野)의 원산지는 한국 제주도이며 '벚꽃놀이'는 한국 문화라고 보도하자 일본 언론이 이를 강력하게 반박하고 나섰다고 남방도시보는 전했다.

허쭝루(何宗儒) 중국 벚꽃 산업협회 집행주석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양측은 모두 원산지를 논할 자격이 없다"면서 "많은 사료들은 벚꽃의 발원지가 중국이란 사실을 증명한다"고 주장했다.

허 주석은 "벚꽂의 나라인 일본에는 원래 벚꽃이 없었다"면서 "일본의 권위 있는 전문서적에도 벚꽃의 원산지는 중국이며 일본 벚꽃은 중국의 히말라야 산맥 지역에서 들어온 것으로 돼 있다"고 주장했다.

장쭤솽(張佐雙) 중국 식물학회 이사도 전 세계 40여종의 벚꽃나무 야생종 중 중국이 원산지인 것이 33종에 달한다"면서 "벚꽃의 기원은 중국이며 일본에서 더욱 발전한 것이지 한국과는 특별한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중·일 간 벚꽃의 원산지를 놓고 펼치는 논쟁은 일부 언론과 학자들의 주장으로 인해 불거졌지만 정부 차원의 공식 입장이 나올 수준까지 확대되지는 않고 있다.
  • 한·중·일 “우리가 벚꽃 원산지” 논란
    • 입력 2015-03-30 17:02:42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언론이 벚꽃 원산지를 놓고 공방을 빚은 가운데 중국 전문가들도 "우리가 벚꽃의 원산지"라며 가세해 벚꽂 원산지를 둘러싼 3국간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중국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에 따르면 한일 언론 사이에 벚꽃 원산지를 놓고 최근 필전(筆戰)이 빚어진 가운데 중국 벚꽃 산업협회가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벚꽃 원산지는 중국"이라며 이는 일본의 권위있는 전문서적도 인정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최근 일부 한국 언론이 일본의 벚꽃 중 가장 유명한 품종인 소메이요시노(染井吉野)의 원산지는 한국 제주도이며 '벚꽃놀이'는 한국 문화라고 보도하자 일본 언론이 이를 강력하게 반박하고 나섰다고 남방도시보는 전했다.

허쭝루(何宗儒) 중국 벚꽃 산업협회 집행주석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양측은 모두 원산지를 논할 자격이 없다"면서 "많은 사료들은 벚꽃의 발원지가 중국이란 사실을 증명한다"고 주장했다.

허 주석은 "벚꽂의 나라인 일본에는 원래 벚꽃이 없었다"면서 "일본의 권위 있는 전문서적에도 벚꽃의 원산지는 중국이며 일본 벚꽃은 중국의 히말라야 산맥 지역에서 들어온 것으로 돼 있다"고 주장했다.

장쭤솽(張佐雙) 중국 식물학회 이사도 전 세계 40여종의 벚꽃나무 야생종 중 중국이 원산지인 것이 33종에 달한다"면서 "벚꽃의 기원은 중국이며 일본에서 더욱 발전한 것이지 한국과는 특별한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중·일 간 벚꽃의 원산지를 놓고 펼치는 논쟁은 일부 언론과 학자들의 주장으로 인해 불거졌지만 정부 차원의 공식 입장이 나올 수준까지 확대되지는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