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힌두 성향 강화하는 인도 정부…“암소 도축은 용납 못한다”
입력 2015.03.30 (18:08) 국제
인도에서 지난해 5월 집권한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인도국민당 정부가 소고기 금지와 경전 교육 확대 등 힌두교 교리와 관련된 정책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습니다.

라지나트 싱 연방 내무장관은 인도 전통 종교의 하나인 자이나교 행사에 참여해 암소 도축은 인도에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마하라슈트라 주는 암소뿐 아니라 수소의 도축과 소고기를 판매하고 소지하는 사람도 최대 징역 5년형에 처하는 법률을 시행했고 뉴델리 인근 하리아나 주도 소고기 판매 처벌을 강화했습니다.

하리아나 주에서는 힌두교 경전인 바가바드기타를 학교 교과과정에 포함하기도 했습니다.

힌두교에 치우친 정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인도 안팎의 비판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슬람교도가 많은 마하라슈트라 주의 소고기 판매업자들은 소고기 금지법이 이슬람교도를 직접 겨냥한 것이라며 법적으로 허용된 물소 도축과 판매도 중단하고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뭄바이의 일부 변호사들은 소고기 금지법이 생명권을 침해하고 힌두교가 아닌 소수 종교를 차별하는 위헌이라며 소송을 내기도 했습니다.
  • 힌두 성향 강화하는 인도 정부…“암소 도축은 용납 못한다”
    • 입력 2015-03-30 18:08:51
    국제
인도에서 지난해 5월 집권한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인도국민당 정부가 소고기 금지와 경전 교육 확대 등 힌두교 교리와 관련된 정책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습니다.

라지나트 싱 연방 내무장관은 인도 전통 종교의 하나인 자이나교 행사에 참여해 암소 도축은 인도에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마하라슈트라 주는 암소뿐 아니라 수소의 도축과 소고기를 판매하고 소지하는 사람도 최대 징역 5년형에 처하는 법률을 시행했고 뉴델리 인근 하리아나 주도 소고기 판매 처벌을 강화했습니다.

하리아나 주에서는 힌두교 경전인 바가바드기타를 학교 교과과정에 포함하기도 했습니다.

힌두교에 치우친 정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인도 안팎의 비판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슬람교도가 많은 마하라슈트라 주의 소고기 판매업자들은 소고기 금지법이 이슬람교도를 직접 겨냥한 것이라며 법적으로 허용된 물소 도축과 판매도 중단하고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뭄바이의 일부 변호사들은 소고기 금지법이 생명권을 침해하고 힌두교가 아닌 소수 종교를 차별하는 위헌이라며 소송을 내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