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팝팝] “호주 딸기 70%에 금지 농약 여전히 사용”
입력 2015.03.30 (18:18) 수정 2015.03.30 (19:0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입 과일 드실 때 농약 많이 칠텐데... 걱정이 클 수 밖에 없는데요.

호주에서 생산되는 딸기의 약 70%에 전 세계적으로 금지된 농약이 사용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호주 전체 딸기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빅토리아주 툴랑기 지역에서 맹독성 농약인 메틸브로마이드가 쓰이고 있다고 호주 ABC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농약은 오존층 파괴를 이유로 1989년 유엔 몬트리올 의정서에 따라 사용이 금지됐는데요.

하지만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지역의 생산업자들이 연간 30t가량을 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메틸브로마이드는 향과 색이 없으며 식물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동물에만 강한 독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글로벌24 팝팝] “호주 딸기 70%에 금지 농약 여전히 사용”
    • 입력 2015-03-30 18:41:52
    • 수정2015-03-30 19:08:13
    글로벌24
<앵커 멘트>

수입 과일 드실 때 농약 많이 칠텐데... 걱정이 클 수 밖에 없는데요.

호주에서 생산되는 딸기의 약 70%에 전 세계적으로 금지된 농약이 사용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호주 전체 딸기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빅토리아주 툴랑기 지역에서 맹독성 농약인 메틸브로마이드가 쓰이고 있다고 호주 ABC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농약은 오존층 파괴를 이유로 1989년 유엔 몬트리올 의정서에 따라 사용이 금지됐는데요.

하지만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지역의 생산업자들이 연간 30t가량을 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메틸브로마이드는 향과 색이 없으며 식물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동물에만 강한 독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