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8 부·울·경 올림픽 공동 유치 전선 ‘빨간불’
입력 2015.03.30 (21:37) 연합뉴스
부산, 울산, 경남이 상생 발전을 위해 모색하는 '2028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전선에 빨간불이 커졌다.

부산, 울산, 경남 등 3개 시·도가 30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8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실무협의회'가 무산됐다.

3개 시·도는 '2028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기획단(TF)' 구성을 위해 지난 12일 시·도별 국장급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첫 실무협의회를 개최하려다가 경남도에서 '올림픽 유치와 관련한 자료와 정보 파악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30일로 회의를 연기했다.

하지만, 참석자를 과장급으로 낮춰 열기로 한 30일 회의마저 경남도 측에서 불참을 통보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더욱이 경남도가 다음 일정조차 통보하지 않은 채 불참을 선언하는 바람에 실무협의회는 사실상 무기 연기됐다.

경남도의 한 관계자는 "올림픽 개최에 지자체가 1조원 이상 예산을 부담해야 한다"며 "경남도는 현재 재정 건전화를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올림픽 유치에 합류한다면 엄청난 빚을 져야 하기 때문에 더 고민하겠다는 게 우리 도의 기본입장"이라고 말했다.

경남도가 이런 입장을 공문을 통해 부산시에 공식통보함으로써 3개 시·도 올림픽 공동 유치는 출발도 못 한 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대해 부산시의 한 관계자는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경남도 입장을 존중한다"며 "내년으로 예정한 올림픽 공동 유치 기본계획 용역 발주까지 많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3개 시·도 간 의견 절충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3개 시·도의 공감대 형성에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 됐지만 우리 시는 부·울·경 공동 유치라는 대전제하에 '올림픽 유치 로드맵'에 따른 자문위원회 구성, 범시민유치위원회 재정비 등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시는 2005년 '2020 하계 올림픽' 유치를 추진했다가 국민적 지지 결집이 필요했던 '평창 동계 올림픽' 때문에 포기했다.

2012년 '2024 하계 올림픽 유치'를 선언하고 재도전에 나섰지만 일본 도쿄가 '2020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됨에 따라 또 꿈을 접은 뒤 지난해 서병수 시장이 민선 6기 핵심과제의 하나로 재도전을 선언하면서 '2028 하계 올림픽' 유치에 나서고 있다.
  • 2028 부·울·경 올림픽 공동 유치 전선 ‘빨간불’
    • 입력 2015-03-30 21:37:49
    연합뉴스
부산, 울산, 경남이 상생 발전을 위해 모색하는 '2028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전선에 빨간불이 커졌다.

부산, 울산, 경남 등 3개 시·도가 30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8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실무협의회'가 무산됐다.

3개 시·도는 '2028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기획단(TF)' 구성을 위해 지난 12일 시·도별 국장급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첫 실무협의회를 개최하려다가 경남도에서 '올림픽 유치와 관련한 자료와 정보 파악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30일로 회의를 연기했다.

하지만, 참석자를 과장급으로 낮춰 열기로 한 30일 회의마저 경남도 측에서 불참을 통보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더욱이 경남도가 다음 일정조차 통보하지 않은 채 불참을 선언하는 바람에 실무협의회는 사실상 무기 연기됐다.

경남도의 한 관계자는 "올림픽 개최에 지자체가 1조원 이상 예산을 부담해야 한다"며 "경남도는 현재 재정 건전화를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올림픽 유치에 합류한다면 엄청난 빚을 져야 하기 때문에 더 고민하겠다는 게 우리 도의 기본입장"이라고 말했다.

경남도가 이런 입장을 공문을 통해 부산시에 공식통보함으로써 3개 시·도 올림픽 공동 유치는 출발도 못 한 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대해 부산시의 한 관계자는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경남도 입장을 존중한다"며 "내년으로 예정한 올림픽 공동 유치 기본계획 용역 발주까지 많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3개 시·도 간 의견 절충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3개 시·도의 공감대 형성에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 됐지만 우리 시는 부·울·경 공동 유치라는 대전제하에 '올림픽 유치 로드맵'에 따른 자문위원회 구성, 범시민유치위원회 재정비 등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시는 2005년 '2020 하계 올림픽' 유치를 추진했다가 국민적 지지 결집이 필요했던 '평창 동계 올림픽' 때문에 포기했다.

2012년 '2024 하계 올림픽 유치'를 선언하고 재도전에 나섰지만 일본 도쿄가 '2020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됨에 따라 또 꿈을 접은 뒤 지난해 서병수 시장이 민선 6기 핵심과제의 하나로 재도전을 선언하면서 '2028 하계 올림픽' 유치에 나서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