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K 이민규, 2연승 ‘토스’…우승까지 단 1승!
입력 2015.03.30 (21:46) 수정 2015.03.30 (22: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OK 저축은행이 프로배구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도 삼성화재를 완벽히 무너뜨렸습니다.

프로 2년차 세터 이민규의 노련한 경기 운영이 돋보였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민규 세터의 손을 떠난 공이 송희채의 시간차 공격으로 이어집니다.

상대 블로킹을 따돌리는 2단 공격에선 대담함이 드러납니다.

송명근의 빠른 스파이크도 이민규의 컴퓨터 토스 덕분입니다.

시몬의 입맛에 꼭 맞는 속공까지 이민규는 다양한 코스로 공을 뿌렸습니다.

프로 2년차에 불과하지만 경기 운영 능력은 만점에 가까웠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OK 저축은행의 장점이 이민규 세터의 손끝에서 나타나네요."

2차전에도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자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의 얼굴은 심각해졌습니다.

OK 저축은행은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득점까지 올린 이민규의 활약으로 삼성화재를 2경기 연속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인터뷰> 이민규(OK저축은행 세터) : "원정경기에서 2승을 할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정말 한번만 이기면 되는데 정말 기적이라는 게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우승까지 1승 남았습니다.

OK 저축은행은 모레 홈 안산에서 운명의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OK 이민규, 2연승 ‘토스’…우승까지 단 1승!
    • 입력 2015-03-30 21:50:15
    • 수정2015-03-30 22:43:25
    뉴스 9
<앵커 멘트>

OK 저축은행이 프로배구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도 삼성화재를 완벽히 무너뜨렸습니다.

프로 2년차 세터 이민규의 노련한 경기 운영이 돋보였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민규 세터의 손을 떠난 공이 송희채의 시간차 공격으로 이어집니다.

상대 블로킹을 따돌리는 2단 공격에선 대담함이 드러납니다.

송명근의 빠른 스파이크도 이민규의 컴퓨터 토스 덕분입니다.

시몬의 입맛에 꼭 맞는 속공까지 이민규는 다양한 코스로 공을 뿌렸습니다.

프로 2년차에 불과하지만 경기 운영 능력은 만점에 가까웠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OK 저축은행의 장점이 이민규 세터의 손끝에서 나타나네요."

2차전에도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자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의 얼굴은 심각해졌습니다.

OK 저축은행은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득점까지 올린 이민규의 활약으로 삼성화재를 2경기 연속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인터뷰> 이민규(OK저축은행 세터) : "원정경기에서 2승을 할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정말 한번만 이기면 되는데 정말 기적이라는 게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우승까지 1승 남았습니다.

OK 저축은행은 모레 홈 안산에서 운명의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