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부 25도 육박…미세먼지도 기승
입력 2015.03.30 (23:04) 수정 2015.03.31 (08: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날씨 정말 종잡을 수가 없습니다.

오늘 예년 기온을 11도씩 웃도는 곳도 있었는데 미세먼지까지 괴롭혔습니다.

내일 오후 반가운 비소식 있습니다.

첫소식 김성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얗게 활짝 핀 벚꽃을 그늘 삼아 돗자리를 폈습니다.

살 곁을 스쳐 가는 봄바람이 오늘은 포근하다 못해 덥게 느껴질 정돕니다.

겉옷을 벗고 호숫가의 시원한 공기를 즐깁니다.

한낮에 쏟아지는 햇볕, 도심은 이미 초여름 같은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김정민(대전시 궁동) : "손도 걷고, 시원한 음료 찾아서 먹게 되고, 부채질도 하게 되고…되게 더운 것 같아요"

오늘 경북 상주가 24.9도, 서울도 20.8도까지 올라 예년 기온을 최고 11도나 웃돌았습니다.

여름의 문턱인 25도에 육박하며 전국 곳곳에서 올해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서울의 벚꽃도 서로 뒤질세라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최정희(기상청 예보분석관) : "따뜻한 남서기류가 강하게 유입되는 가운데 낮 동안에는 강한 일사로 평년 기온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오늘 남서기류가 미세먼지를 몰고 왔고 황사까지 겹쳐 미세먼지 농도가 평소의 4~5배에 달했습니다.

중부와 남부 내륙에는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이어집니다.

기상청은 내일 오후에는 서해안부터 봄비가 내려 미세먼지를 씻어주고 바짝 마른 대지를 적셔주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남부 25도 육박…미세먼지도 기승
    • 입력 2015-03-30 23:06:50
    • 수정2015-03-31 08:50:1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요즘 날씨 정말 종잡을 수가 없습니다.

오늘 예년 기온을 11도씩 웃도는 곳도 있었는데 미세먼지까지 괴롭혔습니다.

내일 오후 반가운 비소식 있습니다.

첫소식 김성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얗게 활짝 핀 벚꽃을 그늘 삼아 돗자리를 폈습니다.

살 곁을 스쳐 가는 봄바람이 오늘은 포근하다 못해 덥게 느껴질 정돕니다.

겉옷을 벗고 호숫가의 시원한 공기를 즐깁니다.

한낮에 쏟아지는 햇볕, 도심은 이미 초여름 같은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김정민(대전시 궁동) : "손도 걷고, 시원한 음료 찾아서 먹게 되고, 부채질도 하게 되고…되게 더운 것 같아요"

오늘 경북 상주가 24.9도, 서울도 20.8도까지 올라 예년 기온을 최고 11도나 웃돌았습니다.

여름의 문턱인 25도에 육박하며 전국 곳곳에서 올해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서울의 벚꽃도 서로 뒤질세라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최정희(기상청 예보분석관) : "따뜻한 남서기류가 강하게 유입되는 가운데 낮 동안에는 강한 일사로 평년 기온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오늘 남서기류가 미세먼지를 몰고 왔고 황사까지 겹쳐 미세먼지 농도가 평소의 4~5배에 달했습니다.

중부와 남부 내륙에는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이어집니다.

기상청은 내일 오후에는 서해안부터 봄비가 내려 미세먼지를 씻어주고 바짝 마른 대지를 적셔주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