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 사립대 부설 박물관장 ‘막말 의혹’…노사 공방
입력 2015.04.02 (05:54) 연합뉴스
한 유명 사립대학 부설 박물관장이 행정 직원을 상대로 폭언 등 인격 모독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노동조합과 박물관 측이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2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 소재 한 사립대 노동조합은 최근 "수도권 소재 캠퍼스에 있는 부설 박물관 관장 겸 석좌교수 A씨가 지난달 24일 학교 행정 직원에게 폭언을 하며 업무를 방해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노조는 A 관장이 이 직원에게 다른 사무실까지 소리가 들릴 정도로 "도둑놈", "웃기는 놈들", "이 자식들은 나쁜 놈들" 등 반말과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를 목격한 노조위원장이 폭언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음에도 "노조위원장과는 상관없으니 나가라"고 고함을 쳤다고도 주장했다.

이 같은 일은 해당 직원이 속한 학교 감사 기구가 정기감사를 하면서 박물관의 자료 목록을 가져간 것을 두고 A 관장이 "허락도 없이 가져갔다"며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노조는 "박물관장의 행동은 행정 직원을 극단적으로 무시한 것"이라며 "관장은 직원에게 직접 사과하고 학교 당국은 관장을 징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박물관 측은 "감사 부서가 먼저 관장의 허락 없이 서류를 가지고 갔다"며 "이에 대해 먼저 사과해야 하는 것이 순서인데, 오히려 관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사안을 일방적으로 호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같은 학교 구성원으로서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현장에서 보이는 것만으로 일방적인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노조는 공공장소에 대자보를 붙이고 모든 행정 부서에 이메일을 발송해 관장은 물론 박물관의 명성과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 문제를 이달 중순 열리는 노사협의회 안건으로 제출해 학교 측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구하는 한편, 총학생회 등과 연계해 서명 운동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A 관장이 부당한 폭언을 했는지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 유명 사립대 부설 박물관장 ‘막말 의혹’…노사 공방
    • 입력 2015-04-02 05:54:27
    연합뉴스
한 유명 사립대학 부설 박물관장이 행정 직원을 상대로 폭언 등 인격 모독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노동조합과 박물관 측이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2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 소재 한 사립대 노동조합은 최근 "수도권 소재 캠퍼스에 있는 부설 박물관 관장 겸 석좌교수 A씨가 지난달 24일 학교 행정 직원에게 폭언을 하며 업무를 방해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노조는 A 관장이 이 직원에게 다른 사무실까지 소리가 들릴 정도로 "도둑놈", "웃기는 놈들", "이 자식들은 나쁜 놈들" 등 반말과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를 목격한 노조위원장이 폭언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음에도 "노조위원장과는 상관없으니 나가라"고 고함을 쳤다고도 주장했다.

이 같은 일은 해당 직원이 속한 학교 감사 기구가 정기감사를 하면서 박물관의 자료 목록을 가져간 것을 두고 A 관장이 "허락도 없이 가져갔다"며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노조는 "박물관장의 행동은 행정 직원을 극단적으로 무시한 것"이라며 "관장은 직원에게 직접 사과하고 학교 당국은 관장을 징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박물관 측은 "감사 부서가 먼저 관장의 허락 없이 서류를 가지고 갔다"며 "이에 대해 먼저 사과해야 하는 것이 순서인데, 오히려 관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사안을 일방적으로 호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같은 학교 구성원으로서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현장에서 보이는 것만으로 일방적인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노조는 공공장소에 대자보를 붙이고 모든 행정 부서에 이메일을 발송해 관장은 물론 박물관의 명성과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 문제를 이달 중순 열리는 노사협의회 안건으로 제출해 학교 측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구하는 한편, 총학생회 등과 연계해 서명 운동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A 관장이 부당한 폭언을 했는지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