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인질극’ 이어 경찰청사 테러…1명 사살
입력 2015.04.02 (07:11) 수정 2015.04.02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터키 이스탄불 경찰청서에서 테러를 시도하다 무장 괴한 1명이 사살됐습니다.

어제 검찰청 인질극 이어 이틀째 공권력을 겨냥한 테러였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키 이스탄불 경찰청 청사에 현지 시간 1일 오후 무장 괴한 두명이 들이닥쳤습니다.

괴한들은 청사 입구를 겨냥해 소총을 발사했고 경찰은 즉각 대응사격에 나섰습니다.

총격전으로 , 여성 괴한 1명이 그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남성 괴한 1명은 도주 1시간 만에 생포됐습니다.

이스탄불 당국은 자살 폭탄 테러 기도였다고 밝히면서, 테러 주체는 언급하지 않습니다.

현지 언론은 하루전 검찰청에서 인질극을 벌인 테러 단체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에르도안(터키 대통령)

경찰은 검찰 인질극을 벌인 '혁명민족해방전선'의 또다른 테러 첩보를 입수하고 22명을 연행했습니다.

한편, 터키군은 터키에서 시리아로 밀입국하려던 영국인 9명을 체포했습니다.

시리아와 접경한 남부 하타이 주에서 였습니다.

역시 IS 에 가담하려다가 적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터키 ‘인질극’ 이어 경찰청사 테러…1명 사살
    • 입력 2015-04-02 07:13:33
    • 수정2015-04-02 08:17:16
    뉴스광장
<앵커 멘트>

터키 이스탄불 경찰청서에서 테러를 시도하다 무장 괴한 1명이 사살됐습니다.

어제 검찰청 인질극 이어 이틀째 공권력을 겨냥한 테러였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키 이스탄불 경찰청 청사에 현지 시간 1일 오후 무장 괴한 두명이 들이닥쳤습니다.

괴한들은 청사 입구를 겨냥해 소총을 발사했고 경찰은 즉각 대응사격에 나섰습니다.

총격전으로 , 여성 괴한 1명이 그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남성 괴한 1명은 도주 1시간 만에 생포됐습니다.

이스탄불 당국은 자살 폭탄 테러 기도였다고 밝히면서, 테러 주체는 언급하지 않습니다.

현지 언론은 하루전 검찰청에서 인질극을 벌인 테러 단체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에르도안(터키 대통령)

경찰은 검찰 인질극을 벌인 '혁명민족해방전선'의 또다른 테러 첩보를 입수하고 22명을 연행했습니다.

한편, 터키군은 터키에서 시리아로 밀입국하려던 영국인 9명을 체포했습니다.

시리아와 접경한 남부 하타이 주에서 였습니다.

역시 IS 에 가담하려다가 적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