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핸드볼 두산·인천시청, 올해도 ‘공공의 적’
입력 2015.04.02 (14:31) 연합뉴스
올해도 남녀 핸드볼에서는 두산과 인천시청이 '공공의 적'으로 지목됐다.

4일 개막하는 2015 SK 핸드볼 코리아리그를 앞두고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남녀부 감독들은 남자부 두산, 여자부 인천시청을 우승 후보로 꼽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남자부 두산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컵을 코로사에 내줬지만 2013년까지 5회 연속 정상을 지키며 남자부 최강으로 군림한 팀이다.

올해도 두산은 정의경, 이재우, 윤시열, 임덕준 등 주전급 선수들이 건재하고 박찬영, 이동명이 번갈아 지키는 골문도 남자부 5개 구단 가운데 가장 탄탄하다는 평을 듣는다.

윤경신 두산 감독은 "작년에 우승하지 못해 연속 우승 행진이 멈춰 섰지만 올해는 전승으로 우승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김운학 코로사 감독과 강일구 인천도시공사 감독도 "선수 구성이나 조직력, 경험 등의 면에서 두산이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입을 모았다.

두산의 강세에 견제구를 던질 팀으로는 신협상무가 지목됐다.

신협상무는 지난 시즌 1무11패로 최하위에 머물렀으나 나승도, 이은호, 김동철, 강전구, 정진호 등 각 팀의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입대해 우승까지 노려볼 전력이 됐다.

조영신 신협상무 감독은 "지금까지 항상 5개 팀 가운데 5위만 했지만 올해는 지금까지 먹지 못했던 것을 한 번에 다 먹겠다"며 "두산 윤 감독이 전승 우승을 얘기했는데 절대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말 구단과 선수단 사이 갈등이 외부로 불거지고 후원사와의 계약도 끝나 어려움을 겪었던 코로사 김운학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8개 팀이 출전한 여자부에서는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인천시청의 강세가 예상됐다.

인천시청에는 류은희, 김온아, 김선화, 문필희, 원선필, 오영란, 송미영 등 국가대표 주전 선수들이 즐비하다.

미디어데이에 나온 김온아는 "류은희, 김선화가 부상 중이라 초반에 남은 선수들이 잘 버텨준다면 2라운드부터 경기력을 끌어올려 플레이오프 우승까지 노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오경 서울시청 감독도 "선수 시절에 우승을 여러 차례 해봤지만 그 기분을 느껴본 사람들은 정상에 다시 오를 기회가 더 빨라지는 것 같다"며 "인천시청에 그런 선수들이 많아서 우승에 가장 가까운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2013년 우승팀 삼척시청과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서울시청, 전통의 강호 대구시청 등이 인천시청의 독주를 견제할 팀으로 꼽힌다.

또 이효진, 원미나, 조아람 등이 가세한 SK 슈가글라이더즈와 김은경, 이세미, 권근혜를 새로 영입한 부산시설관리공단의 달라진 모습도 기대된다.

2012년 말 인천시청에서 임의탈퇴선수로 처리됐다가 약 2년간 공백을 깨고 광주도시공사로 복귀한 조효비의 활약도 지켜볼 부분이다.
  • 핸드볼 두산·인천시청, 올해도 ‘공공의 적’
    • 입력 2015-04-02 14:31:26
    연합뉴스
올해도 남녀 핸드볼에서는 두산과 인천시청이 '공공의 적'으로 지목됐다.

4일 개막하는 2015 SK 핸드볼 코리아리그를 앞두고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남녀부 감독들은 남자부 두산, 여자부 인천시청을 우승 후보로 꼽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남자부 두산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컵을 코로사에 내줬지만 2013년까지 5회 연속 정상을 지키며 남자부 최강으로 군림한 팀이다.

올해도 두산은 정의경, 이재우, 윤시열, 임덕준 등 주전급 선수들이 건재하고 박찬영, 이동명이 번갈아 지키는 골문도 남자부 5개 구단 가운데 가장 탄탄하다는 평을 듣는다.

윤경신 두산 감독은 "작년에 우승하지 못해 연속 우승 행진이 멈춰 섰지만 올해는 전승으로 우승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김운학 코로사 감독과 강일구 인천도시공사 감독도 "선수 구성이나 조직력, 경험 등의 면에서 두산이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입을 모았다.

두산의 강세에 견제구를 던질 팀으로는 신협상무가 지목됐다.

신협상무는 지난 시즌 1무11패로 최하위에 머물렀으나 나승도, 이은호, 김동철, 강전구, 정진호 등 각 팀의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입대해 우승까지 노려볼 전력이 됐다.

조영신 신협상무 감독은 "지금까지 항상 5개 팀 가운데 5위만 했지만 올해는 지금까지 먹지 못했던 것을 한 번에 다 먹겠다"며 "두산 윤 감독이 전승 우승을 얘기했는데 절대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말 구단과 선수단 사이 갈등이 외부로 불거지고 후원사와의 계약도 끝나 어려움을 겪었던 코로사 김운학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8개 팀이 출전한 여자부에서는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인천시청의 강세가 예상됐다.

인천시청에는 류은희, 김온아, 김선화, 문필희, 원선필, 오영란, 송미영 등 국가대표 주전 선수들이 즐비하다.

미디어데이에 나온 김온아는 "류은희, 김선화가 부상 중이라 초반에 남은 선수들이 잘 버텨준다면 2라운드부터 경기력을 끌어올려 플레이오프 우승까지 노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오경 서울시청 감독도 "선수 시절에 우승을 여러 차례 해봤지만 그 기분을 느껴본 사람들은 정상에 다시 오를 기회가 더 빨라지는 것 같다"며 "인천시청에 그런 선수들이 많아서 우승에 가장 가까운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2013년 우승팀 삼척시청과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서울시청, 전통의 강호 대구시청 등이 인천시청의 독주를 견제할 팀으로 꼽힌다.

또 이효진, 원미나, 조아람 등이 가세한 SK 슈가글라이더즈와 김은경, 이세미, 권근혜를 새로 영입한 부산시설관리공단의 달라진 모습도 기대된다.

2012년 말 인천시청에서 임의탈퇴선수로 처리됐다가 약 2년간 공백을 깨고 광주도시공사로 복귀한 조효비의 활약도 지켜볼 부분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