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훼손 시신’ 신원 확인…중국 국적 42살 여성
입력 2015.04.08 (01:00) 수정 2015.04.08 (08:48) 사회
지난 5일 발견된 경기도 시화방조제 훼손 시신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지문 감식 결과 피해자는 중국국적 여성 42살 한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그젯밤과 어제 오전 추가로 발견한 신체 일부분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여 피해자의 신원을 특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최초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3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서 그젯밤 머리 부분을 발견한 데 이어, 어제 오전에는 이 부근에서 양 손목과 양 발목을 추가로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또, 최초 몸통이 발견된 장소 근처에서 피해자의 시신이 담겼던 것으로 보이는 100리터짜리 쓰레기봉투를 발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경찰, ‘훼손 시신’ 신원 확인…중국 국적 42살 여성
    • 입력 2015-04-08 01:00:14
    • 수정2015-04-08 08:48:23
    사회
지난 5일 발견된 경기도 시화방조제 훼손 시신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지문 감식 결과 피해자는 중국국적 여성 42살 한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그젯밤과 어제 오전 추가로 발견한 신체 일부분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여 피해자의 신원을 특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최초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3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서 그젯밤 머리 부분을 발견한 데 이어, 어제 오전에는 이 부근에서 양 손목과 양 발목을 추가로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또, 최초 몸통이 발견된 장소 근처에서 피해자의 시신이 담겼던 것으로 보이는 100리터짜리 쓰레기봉투를 발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