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양주 요양원서 화재…노인 10여 명 긴급 대피
입력 2015.04.08 (06:04) 수정 2015.04.08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원에서 불이 나 잠을 자던 노인 1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해 보라카이로 떠날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여객기가 결항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희뿌연 연기가 지붕 위로 피어 오릅니다.

어젯밤 11시 50분쯤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원에서 불이 나 환자와 직원 등 12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8시 20분쯤에는 충남 논산시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태국 국적의 근로자 한 명이 온몸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알루미늄을 녹이는 용해로에 설치된 연통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객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탑승구를 통해 빠져나옵니다.

<녹취> 항공사 직원 : "해당 정비사가 해당 문제에 대해서 처리를 하는 중에 있으며"

어제 오후 4시 55분 출발 예정이던 보라카이행 에어아시아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결항됐습니다.

항공사 측은 오늘 오정 대체 항공편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생후 3일된 영아를 주택가 골목에 유기한 혐의로 33살 손모 씨를 어제 오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손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남양주 요양원서 화재…노인 10여 명 긴급 대피
    • 입력 2015-04-08 06:05:07
    • 수정2015-04-08 07:19: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원에서 불이 나 잠을 자던 노인 1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해 보라카이로 떠날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여객기가 결항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희뿌연 연기가 지붕 위로 피어 오릅니다.

어젯밤 11시 50분쯤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원에서 불이 나 환자와 직원 등 12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8시 20분쯤에는 충남 논산시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태국 국적의 근로자 한 명이 온몸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알루미늄을 녹이는 용해로에 설치된 연통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객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탑승구를 통해 빠져나옵니다.

<녹취> 항공사 직원 : "해당 정비사가 해당 문제에 대해서 처리를 하는 중에 있으며"

어제 오후 4시 55분 출발 예정이던 보라카이행 에어아시아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결항됐습니다.

항공사 측은 오늘 오정 대체 항공편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생후 3일된 영아를 주택가 골목에 유기한 혐의로 33살 손모 씨를 어제 오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손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