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수도권 총력전…야, ‘동교동계’ 재보선 지원
입력 2015.04.08 (06:15) 수정 2015.04.08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29 재보선을 20여 일 앞두고 여야가 바쁜 움직임입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수도권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고 야당은 동교동계 선거 지원을 놓고 불거졌던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는 인천 강화에서 1박 2일 지원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여당 강세 지역으로 여겨졌지만,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이후 곧장 성남으로 이동했습니다.

공천 이후, 이 두 지역을 벌써 서너차례씩 찾았습니다.

그 만큼 수도권을 지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새누리당은 밝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하여튼 선거는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최선을 다해가지고 단 한 석이라도 더 얻기 위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선거 지원을 둘러싼 동교동계의 움직임이 관심이었습니다.

권노갑 고문 등 동교동계 인사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선거 지원을 두고 격론을 벌였습니다.

당 지도부에 대한 서운함 때문이었습니다.

<녹취> 권노갑(새정치연합 상임고문) : "그동안 정당정치 관행은 주류는 60% 비주류는 40% 배합했습니다.그 정신을 문재인 대표도 이어나가길 바란다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논란 끝에 동교동계는 '선당 후사'라며 박지원 의원을 통해 지원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녹취> 박지원(새정치연합 의원) : "당의 승리를 위해서 우리는 적극 협력을 하고 선거운동은 당과 함께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동교동계 선거 지원은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구을 지역에 집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여, 수도권 총력전…야, ‘동교동계’ 재보선 지원
    • 입력 2015-04-08 06:17:32
    • 수정2015-04-08 07:31: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4·29 재보선을 20여 일 앞두고 여야가 바쁜 움직임입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수도권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고 야당은 동교동계 선거 지원을 놓고 불거졌던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는 인천 강화에서 1박 2일 지원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여당 강세 지역으로 여겨졌지만,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이후 곧장 성남으로 이동했습니다.

공천 이후, 이 두 지역을 벌써 서너차례씩 찾았습니다.

그 만큼 수도권을 지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새누리당은 밝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하여튼 선거는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최선을 다해가지고 단 한 석이라도 더 얻기 위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선거 지원을 둘러싼 동교동계의 움직임이 관심이었습니다.

권노갑 고문 등 동교동계 인사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선거 지원을 두고 격론을 벌였습니다.

당 지도부에 대한 서운함 때문이었습니다.

<녹취> 권노갑(새정치연합 상임고문) : "그동안 정당정치 관행은 주류는 60% 비주류는 40% 배합했습니다.그 정신을 문재인 대표도 이어나가길 바란다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논란 끝에 동교동계는 '선당 후사'라며 박지원 의원을 통해 지원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녹취> 박지원(새정치연합 의원) : "당의 승리를 위해서 우리는 적극 협력을 하고 선거운동은 당과 함께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동교동계 선거 지원은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구을 지역에 집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