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기준 장관 “세월호 인양 기술 검토 80% 완료”
입력 2015.04.08 (06:17) 수정 2015.04.08 (08: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인양이 가능하다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이틀 전 박 대통령 발언 이후, 어제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는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유기준 해수부 장관은 인양에 대한 기술적 검토가 80% 정도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인양 적극 검토' 발언을 한 지 하루만에 열린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은 세월호 선체 인양이 가능한지 집중적으로 물었습니다.

<녹취> 유기준(장관) : "기술적 검토가 일주일 이주일 내에 나올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기술적 검토는 80% 정도 진행됐고 배를 온전히 들어올리는 것이 목표인 만큼, 최종 인양 방법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유기준(장관) : "추를 걸어서 크레인으로 인양하는 방법 거기다가 선박을 부양하는 기술을 써서 하는 방법 (등을 검토중입니다)"

세월호법 시행령을 놓고선 여야간 공방이 벌여졌습니다.

<녹취> 이이재(새누리당 의원) : "(시행령은)추가 논의를 통해서 수정 보완할 수 있는 거죠?"

<녹취> 신정훈(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특별법을)후퇴시키는 무력화 시키는 그런 어떤 시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됩니다."

유 장관은 시행령 전면 철회는 불가능하다고 못박은 뒤 일부 수정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유가족의 요구사항 중 일부는 수용하고 안되는 것도 적극 검토해 일부 문항을 수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완구 총리도 시행령에 문제가 있다면 유족들의 입장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유기준 장관 “세월호 인양 기술 검토 80% 완료”
    • 입력 2015-04-08 06:19:32
    • 수정2015-04-08 08:10: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월호 인양이 가능하다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이틀 전 박 대통령 발언 이후, 어제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는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유기준 해수부 장관은 인양에 대한 기술적 검토가 80% 정도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인양 적극 검토' 발언을 한 지 하루만에 열린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은 세월호 선체 인양이 가능한지 집중적으로 물었습니다.

<녹취> 유기준(장관) : "기술적 검토가 일주일 이주일 내에 나올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기술적 검토는 80% 정도 진행됐고 배를 온전히 들어올리는 것이 목표인 만큼, 최종 인양 방법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유기준(장관) : "추를 걸어서 크레인으로 인양하는 방법 거기다가 선박을 부양하는 기술을 써서 하는 방법 (등을 검토중입니다)"

세월호법 시행령을 놓고선 여야간 공방이 벌여졌습니다.

<녹취> 이이재(새누리당 의원) : "(시행령은)추가 논의를 통해서 수정 보완할 수 있는 거죠?"

<녹취> 신정훈(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특별법을)후퇴시키는 무력화 시키는 그런 어떤 시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됩니다."

유 장관은 시행령 전면 철회는 불가능하다고 못박은 뒤 일부 수정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유가족의 요구사항 중 일부는 수용하고 안되는 것도 적극 검토해 일부 문항을 수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완구 총리도 시행령에 문제가 있다면 유족들의 입장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