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리3호기 화재 CCTV 공개…진화까지 1시간 이상
입력 2015.04.08 (06:35) 수정 2015.04.08 (08: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31일 고리원전 3호기에서 발생한 화재의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화재가 완전 진압되기 전까지 한 시간 이상이 걸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홍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자로에서 생성된 고온의 증기를 전기로 전환시켜주는 터빈이 위치한 건물입니다.

건물 지하에서 연기가 조금씩 시작되더니 곧이어 희뿌연 연기가 차기 시작합니다.

불과 4분만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 들어찹니다.

불에 탄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의 불꽃 등은 영상에 잡히지 않았으나, 불이 완전히 진화되기까지 한 시간 이상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배덕광(국회의원) : "한수원에서 당초에 불이 작은 것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확인해보니까 상당히 불이컸던 것 같습니다. 안전요원에 대한 교육을 철저히 해서.."

불이 난 곳은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인데, 한수원 측은 전동기가 과열돼 불꽃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수원 측은 유관기관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며, 이번 주 안으로 화재 원인과 전동기 불량 여부를 규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고리3호기 화재 CCTV 공개…진화까지 1시간 이상
    • 입력 2015-04-08 06:37:03
    • 수정2015-04-08 08:21: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달 31일 고리원전 3호기에서 발생한 화재의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화재가 완전 진압되기 전까지 한 시간 이상이 걸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홍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자로에서 생성된 고온의 증기를 전기로 전환시켜주는 터빈이 위치한 건물입니다.

건물 지하에서 연기가 조금씩 시작되더니 곧이어 희뿌연 연기가 차기 시작합니다.

불과 4분만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 들어찹니다.

불에 탄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의 불꽃 등은 영상에 잡히지 않았으나, 불이 완전히 진화되기까지 한 시간 이상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배덕광(국회의원) : "한수원에서 당초에 불이 작은 것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확인해보니까 상당히 불이컸던 것 같습니다. 안전요원에 대한 교육을 철저히 해서.."

불이 난 곳은 급수가열기 배수펌프인데, 한수원 측은 전동기가 과열돼 불꽃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수원 측은 유관기관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며, 이번 주 안으로 화재 원인과 전동기 불량 여부를 규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