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박 작업 중 70대 쇠 구조물 충격에 숨져
입력 2015.04.08 (08:39) 수정 2015.04.08 (09:15) 사회
어제 오후 3시쯤, 경북 성주군 용암면의 한 건축자재 생산 공장에서 선반 작업 중이던 71살 주 모 씨가 길이 1m 정도의 쇠 구조물에 맞아 숨졌습니다.

현장 작업자들은 쇠 구조물이 갑자기 선반에서 튕겨 나와 주 씨의 이마와 어깨를 쳤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선박 작업 중 70대 쇠 구조물 충격에 숨져
    • 입력 2015-04-08 08:39:59
    • 수정2015-04-08 09:15:31
    사회
어제 오후 3시쯤, 경북 성주군 용암면의 한 건축자재 생산 공장에서 선반 작업 중이던 71살 주 모 씨가 길이 1m 정도의 쇠 구조물에 맞아 숨졌습니다.

현장 작업자들은 쇠 구조물이 갑자기 선반에서 튕겨 나와 주 씨의 이마와 어깨를 쳤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